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글로벌클라스]

택배상자서 ‘꿈틀’…살아있는 전갈 9마리에 화들짝

온라인서 주문한 티셔츠와 신발 함께 있어…경찰에 신고

기사입력 2021-10-28 12:43:42

▲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활동하는 록밴드 조이웨이브의 한 멤버 폴 브레너가 온라인으로 주문한 택배 상자에서 전갈 9마리가 발견돼 경찰이 출동했다. 사진은 드러머 폴 브레너가 받은 택배상자 안에서 발견된 전갈들. [미국 10abc 캡쳐]
 
미국의 한 남성이 살아 있는 전갈 9마리가 든 택배 상자를 받아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이 남성은 뉴욕 로체스티 지역에서 활동하는 록밴드 조이웨이브의 드러머 폴 브레너이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지역 매체 뉴스10abc에 따르면 폴 브레너는 전날 배송된 택배 상자를 열었다가 전갈을 발견했다. 며칠 전 그는 하와이의 한 온라인 판매자에게 티셔츠와 신발을 주문했다고 한다.
 
그러나 폴 브레너가 전달받은 택배 상자 안에는 티셔츠와 신발과 함께 살아 있는 전갈 9마리가 들어 있었다.
 
폴 브레너는 “처음에는 너무 작아서 진드기 같은 건 줄 알았는데 전갈인 걸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며 “8마리는 작았지만 한 마리는 정말 컸다. 그걸 발견한 순간 바로 손에 들고 있던 티셔츠를 택배 상자 안으로 던져버렸다”고 말했다.
 
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은 휴대전화를 꺼내서 ‘전갈을 처음 본다’며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폴 브레너는 “경찰들이 전갈을 좋아하는 것 같더라”고 했다.
 
이날 폴 브레너의 집에 조사하러 온 현지 경찰은 전갈이 택배가 포장되기 전 상자 안으로 들어갔거나 혹은 물건 자체에 숨어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소율 기자 / , sylim@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OMG와 하이어뮤직레코즈 대표직에서 물러나 새 기획사를 준비 중에 있는 '박재범'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오섭
글로리서울안과
박승림
인하대병원
박재범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2-01-28 06: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