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울시 희망회복자금 대상 선정’ 문자 보이스피싱 주의보

서울시 예방 행동 요령 동영상 제작·배포… 피해액 지난해 7000억원으로 급증

기사입력 2021-11-24 13:08:22

▲ 코로나 희망회복자금 사칭 스미싱 예시. [사진=서울시 제공]
   
보이스피싱 수법이 갈수록 정교해지고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에서 보이스피싱 예방법을 알리고 나섰다.
 
24일 서울시는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행동 요령을 3분 분량의 동영상으로 제작·배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행동요령으로 △금전 요구를 받았을 땐 유선으로 다시 확인 △신용등급을 상향시켜 준다거나 금리를 낮춰준다는 빌미로 금전을 요구할 땐 무조건 거절 △출처가 불분명한 앱이나 인터넷 주소(URL) 연결 금지 △사용하지 않은 카드 결제문자는 카드사에 반드시 확인 등을 제시했다.
 
경찰청에 신고된 보이스피싱 피해는 2016년 1만7040건에서 지난해 3만1681건으로 85% 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피해액은 1468억원에서 7000억원으로 4.7배 늘었다. 지난해 피해 건수는 2018~2019년보다 줄었으나 피해 총액은 오히려 늘어나며 단일 건당 피해액이 커졌다.
 
보이스피싱이 의심되거나 피해를 당한 경우에는 즉시 금융감독원(1332)이나 경찰청(112), 한국인터넷진흥원(118)에 신고하고 해당 금융사에 지급 정지를 신청하면 된다.
 
이번 보이스피싱 예방 동영상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시 눈물그만 홈페이지, 서울시 유튜브 공식채널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서병철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피하려면 출처가 불분명 앱을 설치하거나 URL을 클릭하지 말고 검·경찰, 국세청, 금감원 등(을 사칭하는) 문자와 전화는 일단 거절하는 것이 좋다”며 “피해가 의심되면 즉시 신고기관 등에 신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학형 기자 / sky_hhkim , hhkim@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년에만 3개의 영화에 출연할 예정인 대배우 '안성기'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기동호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안성기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문호
천안연암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4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