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글로벌 클라스]

美, UFO 전담 부서 만든다

미확인비행물체 출처 확인 및 안보위협 여부 판단

지난 20년간 143건 미확인항공현상 사례 보고돼

기사입력 2021-11-25 17:35:12

 
▲미 국방부에 신설되는 ‘비행물체 식별 및 조율관리 그룹(Airborne Object Identification and Management Synchronization Group)’ 부서를 이끌어갈 캐슬린 힉스 국방부 부장관. [뉴시스]
 
미국 국방부가 지금까지 UFO라고 지칭해왔던 미확인항공현상(UAP)의 출처를 확인하고 미 안보에 위협이 되는 지를 가려내는 것을 전담하는 새 정보부서를 신설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전날 밤 ‘비행물체 식별 및 조율관리 그룹(Airborne Object Identification and Management Synchronization Group)’이라는 이름의 부서를 새로 설치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부서는 군사 및 정보 기관의 감독 하에 주로 제한된 항공에서 “물체를 탐지, 확인, 식별”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
 
이 부서는 미확인 공중 현상이 외국의 공격 징후인지, 대기 이상 현상인지, 센서의 오작동인지 아니면 혹은 외계 생명체에 의한 것인지 등 확인되지 않은 것들을 조사해 결론을 내리는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 부서는 캐슬린 힉스 국방부 부장관이 관장한다. 국방부 당국자는 정부가 검토한 끝에 “UAP 파악 능력을 개선”할 필요가 있음이 분명해졌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성명은 또 “국방부가 미확인이든 확인이든 영공 침범을 심각하게 받아 들인다”며 특히 “국방부 훈련장이나 시설 주변에서 비행체가 목격됐을 경우 그렇다”고 밝혔다.
 
▲ 미 국방부는 지난해 4월 27일(현지시간) 미확인비행물체(UFO)의 비행 모습을 담은 짧은 동영상 3편을 공식 공개했다. [미 국방부 홈페이지]
  
NYT는 앞서 올해 6월 최근 20년 사이 공군이나 일반인에 의해 목격된 143건의 미확인항공현상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에 따라 정보 커뮤니티 내에서는 이런 현상을 분류하고 설명하기 위해 더 많은 분석과 연구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움직임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미확인현상에 대한 보고서가 유출되면서 해당 비디오나 사진 속 물체가 우주에서 온 방문객일 수 있다는 이론을 부추겼다고 설명했다.
 

 [박선옥 기자 / sky_bini2 , sobahk@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고한승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김인
삼성SDS
노태욱
LIG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4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