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이준석 “모욕적 발언으로 갈등 부추긴 ‘윤핵관’ 조치해야”

제주서 선대위 갈등에 첫 발언…“모욕적 발언이 상황 악화시켜”

'윤핵관' 누군지에 관심 집중… 권성동·장제원·장성민 등 거론

당 원로들 입장 엇갈려…“尹 직접 李 데려와야” vs “필요없다”

기사입력 2021-12-02 16:13:43

▲ 지방으로 잠행에 나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운데)가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참배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부산·호남·제주 등 지역을 돌며 잠행을 이어가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근래의 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관련 갈등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저에 대한 모욕적 발언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윤석열 후보에게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경질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2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윤 후보에게 어떤 걸 요구한 적도 없고 윤 후보가 어떤 걸 상의해온 적도 없기에 저희 간의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 후보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후 저는 딱 한 건의 보고를 받았을 뿐이다”며 윤 후보와의 소통 부재를 지적했다.
 
또 “(윤 후보) 핵심 관계자의 말로 언급되는 여러 가지 저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들이 지금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는 것이다”며 “제가 (윤 후보에게) 뭘 요구하기 위해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는 것도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 인식이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 사퇴설이라든지, 특히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에 대해 (윤 후보는) 누군지 알고 있을 것이다”며 “알고 있다면 인사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요구했다.
 
당무 거부 의혹도 부인했다. 이 대표는 “협의도 거치지 않았기에 저는 당무 공백이 발생했다고 생각하는 인식 자체가 이해가지 않는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언론활동도 열심히 하셔서 공간을 갖는 게 옳겠다 생각해서 저는 지방 일을 살피고 있다”고 했다.
 
사실상 윤 후보 최측근 경질을 당사 복귀 조건으로 내건 셈이라 파문이 예상된다. 정치권에 의하면 유력한 ‘윤핵관’으로 거론되는 인사는 권성동 사무총장, 장제원 의원, 장성민 전 의원 등이다. 김 위원장은 “권 사무총장, 장 의원은 아니고 장 전 의원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나 장 전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김재원 최고위원도 “핵심 관계자인지 의문이다”고 했다.
 
이 대표의 잠행 장기화도 예견됐다. 1일 전남 순천 죽도봉 인근 모 제과점에서 이 대표와 만난 천하람 변호사는 “이 대표는 소위 말하는 파리떼나 하이에나 같은 분들이 후보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게 아닌가라는 부분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며 “이 대표는 자신이 생각하는 위기감이 해결되지 않는 한 서울로 빈손으로 쉽사리 올라갈 생각은 없어 보였다”고 전했다.
 
천 변호사는 이 대표와 윤 후보의 직접 소통 여부에 대해선 “아마 직접은 아닌 것 같다. 윤 후보도 직접 연락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고 이 대표도 휴대전화를 꺼놨지만 동행하는 분들 전화가 쉴 새 없이 울렸다. 실질적이거나 깊이 있는 의사소통이 있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고 했다.
 
실제로 윤 후보는 이 대표와의 연락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했다. 그는 이 대표 입장이 나온 2일 서울 중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스타트업 관계자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제주도로 또 옮겨갔다는 말을 들었다. 어느 정도 본인도 좀 리프레시(재충전)를 했으면 (한다). 저도 막 무리하게 압박하듯이 사실 (연락) 할 생각은 없었다”고 했다. 또 “여러 방식을 통해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 잠행과 윤 후보 태도를 두고 당 원로들 입장은 엇갈렸다. 2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의 한 음식점에서 윤 후보와 오찬회동을 가진 신경식 당 상임고문은 “불쾌하고 불편하더라도 꾹 참고 당장 오늘밤이라도 이 대표가 묵고 있다는 곳에 찾아가라. (이 대표를) 서울로 끌고 올라오면 내일부터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다”고 조언했다.
 
반면 권해옥 상임고문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나”며 언성을 높였다. 윤석열캠프 청년특보 출신인 장예찬 시사평론가도 2일 자신의 SNS에서 “이번 한 번만 형(이 대표)의 정치에서 주인공 자리를 후보에게 양보할 수 없느냐”며 “곧바로 당무에 복귀해 달라”고 했다.
 
윤 후보는 원로들에게 “연전연패의 위축된 마음에서 벗어나서 확실히 우리가 승리해서 우리가 여당으로서 다시 한 번 책임 있는 국정수행을 할 수 있도록 많은 지도와 편달을 부탁드린다”고만 했다. 다만 김 최고위원은 “‘윤핵관’을 당에서 축출할 것이다”고 했다.
 
그러나 벌써부터 이 대표와의 갈등이 윤 후보에게 악재로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윤 후보를 지지했던 20대 대학생 단체 ‘팀 공정의 목소리’는 1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과 가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과 윤 후보, 윤석열 선대위는 사익을 추구하고 각자가 가져갈 전리품을 챙기는 것에만 혈안이 돼 있다. 종국에는 이 대표 지위를 부정했다”며 이재명 민주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오주한 기자 / sky_ohjuhan , jhoh@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우, 제작자, 감독 등을 오가며 만능엔터테이너 면모를 드러내고 있는 '정우성' 빌딩이 있는 동네의 명사들
김문경
원일종합건설
김지아(이지아)
BH엔터테인먼트
정우성
아티스트컴퍼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2-01-26 17: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