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50년 뒤 韓 생산연령인구 ‘반토막’…100명이 117명 부양한다

통계청 ‘2020~2070년 장래인구추계’…2070년 고령인구 비중 46%

2070년 생산연령인구 1737만명…작년의 46.5% 수준으로 급감해

총부양비 2056년에 100명 넘어…2070년 인구 3000만명대로 추락

기사입력 2021-12-09 13:22:20

▲ 2070년에는 우리나라의 생산연령인구(15~64세)가 지금의 반 토막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란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나들이를 나온 한 가족의 모습. ⓒ스카이데일리
 
2070년에는 우리나라의 생산연령인구(15~64세)가 지금의 반 토막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란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 기간 인구 고령화는 꾸준히 진행되면서 50년 뒤 전체 인구에서 고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46%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에 우리나라 인구 부양 부담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클 것으로 전망됐다. 2070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중 총부양비가 100명을 넘을 것으로 관측되는 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할 것으로 예상된다.
 
9일 통계청의 ‘2020~2070년 장래인구추계’ 자료를 보면 2070년 생산연령인구는 1737만명으로 지난해 3738만명의 46.5% 수준일 것으로 전망됐다. 앞으로 10년 뒤에는 이 수가 3381만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 세대가 고령층으로 이동하는 2020년대의 경우 생산연령인구가 연평균 36만명씩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후 2030년대에는 연평균 53만명이 감소하게 된다. 2021년부터 2070년까지 연평균 감소 인원은 40만명으로 추산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5~24세 비중은 지난해 15.8%(591만명)에서 14.5%(251만명) 수준으로 줄어든다. 저출산 영향으로 유소년 인구에서 생산연령인구로 유입되는 인구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25~49세, 50~64세 비중은 각각 51.0%(1908만명), 33.1%(1239만명)에서 46.2%(803만명), 39.3%(683만명)로 바뀔 예정이다. 이 기간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중은 40%를 훌쩍 넘기게 된다.
 
지난해 815만명인 고령인구는 2024년에 1000만명을 넘고, 2049년 1901만명으로 정점을 찍을 것으로 점쳐졌다. 이때 고령인구의 비중은 39.8%다.
 
이후 2070년에는 고령인구가 1747만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단 비중은 전체 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46.4%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대략적인 고령인구 구성비를 따져보면 2020년 15.7%에서 빠르게 증가해 2025년 20%, 2035년 30%, 2050년 40%를 각각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8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20년 78만명(1.5%)에서 2023년에 100만명을 넘고 2070년에는 544만명(14.4%)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약 50년 만에 7배 수준의 증가세를 보이는 셈이다.
 
반대로 0~14세 유소년인구의 경우 2020년 631만명(12.2%), 2030년 433만명(8.5%), 2070년 282만명(7.5%)까지 규모와 비중이 계속해서 감소할 전망이다. 같은 기간 19~34세 청년인구는 1096만명에서 499만명으로, 6~21세 학령인구는 789만명에서 328만명으로 절반 넘게 줄어들 예정이다.
 
중위연령은 2020년 43.7세에서 2070년 62.2세까지 상승한다. 중위연령은 전체 인구를 연령 순서로 나열할 때 한가운데 있는 사람의 연령을 뜻한다. 이 연령이 50세를 넘어서는 시기는 2031년으로 약 10년 정도 남은 것으로 관측됐다.
 
생산연령인구가 부양해야 할 유소년과 고령인구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할 인구인 총부양비는 2020년 38.7명에서 2056년에 100명을 넘어서고 2070년에는 117명 수준으로 늘어난다.
 
2020년 기준으로 한국의 총부양비는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낮았다. 그러나 2070년에는 유일하게 100명을 넘기며 가장 높을 것으로 관측됐다.
 
유소년 부양비로만 보면 지난해 16.9명에서 2032년 12.5명까지 낮아졌다가 2070년에는 16.2명으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년 부양비는 지난해 21.8명에서 2036년에 50명을 넘게 된다. 2070년에는 100.6명 수준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4.6배 증가할 전망이다.
 
유소년인구 100명당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노령화지수는 2020년 129.3명에서 2025년 201.5명, 2055년 502.7명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055년부터 고령인구가 유소년인구보다 5배 이상 많아질 것이라는 얘기다.
 
한국의 인구성장률은 2015~2020년 -0.2%, 2065~2070년 -1.2%로 전망됐다. 인구는 2020년 현재 5184만명에서 향후 10년간은 연평균 6만명 내외로 감소해 2030년 5120만명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2070년에 1979년 수준인 3766만명까지 줄어들 전망이다.

 [강주현 기자 / jhk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8월 27∼28일 'SM타운 라이브 2022 : SMCU 익스프레스 @도쿄'(SMTOWN LIVE 2022 : SMCU EXPRESS @TOKYO)에 참여하는 '최시원'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이주성
국세청
임도수
보성파워텍
최시원
슈퍼주니어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4 08: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