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글로벌 클라스]

“검둥이” 욕설 들은 테슬라 계약직 직원, 195억원 배상 거부

“제시한 배상 금액 90%나 깎여”

기사입력 2022-06-23 17:23:32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에 있는 테슬라 공장. [뉴시스]
 
미국 전기자동차 테슬라에서 근무하던 흑인 노동자가 인종차별을 이유로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500만달러(약 195억원)의 배상 판결이 났으나 이를 거부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공장에서 2015∼2016년 계약직으로 일했던 오웬 디아즈는 직장에서 “니그로(검둥이)”라는 욕설을 듣는 등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디아즈는 테슬라 직원들이 프리몬트의 공장 주변에 인종차별적인 낙서와 그림을 그렸으며 그들이 자신을 학대하는 걸 감독관들이 막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가 195억원이라는 거액의 배상금 판결을 거부한 이유는 자신이 제시한 배상금이 거의 90% 삭감된 판결이었기 때문이다. 당초 그가 제시한 배상금은 1억3690만달러(약 1780억원)였다.
 
지난해 10월 샌프란시스코 법원 배심원단은 디아즈에게 정서적 고통에 대한 손해배상금으로 690만달러, 징벌적 손해배상금으로 1억3000만달러를 지급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디아즈의 배상금 수령 거부로 법원 판결이 무효가 될 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박선옥 기자 / sobahk@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초협력으로 ICT 경쟁력을 키우고 있는 SK 승부사 '박정호'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정호
SK 텔레콤
박한규
연세대학교
심재엽
한나라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모두 위한 하나 아닌 ‘하나 위한 모두’의 사회 돼야죠”
열정적인 해설·논평으로 이름난 자유주의 경제...

“지역약국 사라지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가죠”
국민건강 수호를 위한 보건 의료 정보·의약 품...

미세먼지 (2022-07-03 2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