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대우조선 하청노조 51일 만에 불법 파업 종료
대우조선 8000억원 손실… 손해배상과 형사책임은 타결 못해 ‘불씨’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7-22 16:17:09
▲ 대우조선 협력사 권수오(왼쪽 세 번째) 녹산기업 대표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 2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에서 협상 타결 뒤 손을 맞자고 있다. [뉴시스]
 
 
국민적 우려를 낳으며 윤석열 대통령까지 관심을 보였던 대우조선 하청업체 불법 파업사태가 공권력 투입 직전 극적으로 마무리됐다.
 
대우조선 사내협력사협의회(협력업체)와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간 협상이 파업 51일 째인 22일 오후 타결됐다. 이에 따라 하청지회 조합원은 파업을 마치고 조만간 현장으로 복귀한다
 
파업은 타결됐지만 이번 사태로 대우조선은 최소 8000억원 규모의 피해를 떠안게 돼 거센 후폭풍이 몰아닥칠 것으로 보인다.
 
협력업체 측과 하청지회는 이날 오후 430분경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에서 협상 타결을 발표했다.
 
대우조선 하청 노사는 사측이 제시한 임금 4.5% 인상과 폐업 하청업체 노동자의 고용 승계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다만 쟁점으로 떠올랐던 파업에 따른 손해배상과 형사책임 면제 범위 문제에 대해서는 하청 노사 간 의견 차이가 여전히 커 추후 대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대우조선 하청노조는 손해배상과 형사상 책임을 5명의 간부로 제한할 것으로 요구했지만 사측은 동의하지 않았다.
 
협력업체와 하청지회 측은 이날 협상 이후 손배소 청구는 안타깝게 합의하지 못했다. 민형사 면책과 관련해 과제로 남겨놨다고 밝혔다.
 
폐업업체 등의 근로자 고용승계와 관련해선 양측 모두 ‘100% 고용승계로 접점을 찾았다.
 
임금인상 부분에 대해서는 노측이 당초 요구했던 30% 인상안을 접고 대신 사측이 제시한 올해 변동 기준 4.5% 기준해서 인상을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31일간 1(dock·선박건조장) 반건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내 가로·세로·높이 1철제 구조물에서 결박 농성을 벌여온 유최안(40) 하청지회 부지회장과 15m 높이 난간에서 점거 농성을 벌여온 조합원 6명은 전원 무사히 밖으로 나왔다.
 
#대우조선 하청노사      # 협상 타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