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민 “집값 변화 없을 것” vs 중개업소 “하락 전망”… 변수는 ‘금리’

하반기 주택시장 변수로 ‘금리’ 입 모아… “부동산심리 하향 전망”

기사입력 2022-08-02 16:12:22

▲ ⓒ스카이데일리
     
부동산 경기침체, 금리 인상 여파에도 국민 대부분은 하반기 집값 변화가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반면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2일 국토연구원은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일반가구 6680세대, 중개업소 2338개소이며 앞서 6월 실시됐다.
 
일반가구, 즉 국민의 40.3%가 하반기 주택가격이 변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락 전망은 36%(다소 하락 34.5%·크게 하락 1.5%), 상승 전망은 23.7%(다소 상승 22.9%·크게 상승 0.8%) 수준이었다.
 
서울은 38.8%가 변화없음, 35.4%가 하락을 전망했지만 상대적으로 하락세가 큰 지방에선 대전(55.2%), 세종(53.3%), 대구(46.6%) 등지에서 하락 전망이 변화없음·상승 전망보다 크게 높았다.
 
이에 비해 중개업소의 생각은 조금 달랐다. 중개업소에선 집값의 경우 하락 전망이 57.6%(다소 하락 53.4%·크게 하락 4.2%)로 가장 높았으며, 변화없음은 33%, 상승 전망은 9.3%에 그쳤다. 서울에선 54.7%가 하락을, 11%가 상승을 전망했다. 인천(76.6%)과 대구(73.3%) 등에서 하락 전망이 높게 나타났다.
 
전세가격의 경우 일반 국민은 변화없음이 47.2%로 가장 많았고, 하락(22.8%)보다 상승(30.1%) 전망이 더 높았다. 중개업소들은 전세가격의 하락(28.7%) 전망이 상승(22.6%) 전망보다 높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반기 주택시장에 가장 큰 변수가 될 요인으로는 일반가구(49.2%)와 중개업소(60.8%) 모두 ‘금리 수준’을 꼽았다. 그 뒤로 일반가구는 개발호재, 대출규제 순, 중개업소는 대출규제, 개발호재 순으로 꼽았다.
 
국토연구원은 “3분기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 지역경기 상황 등 영향으로 전반적인 하향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재민 기자 / jmkim@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전FC 감독 부임 6개월을 맞은 ‘충칭의 별’ 이장수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석화
분당차병원 차 심미의학연구원
백인호
YTN
이장수
중국 선전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목수는 엄연한 전문직, 자긍심 없인 못 버텨요”
“사회선 여전히 ‘막일꾼’ 인식… 당당한 대접...

미세먼지 (2022-08-18 1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