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늘운세
오늘의 운세 2022년 8월 3일 수요일 (음력 7월 6일 무자)
50년생 한숨이 반이었던 숙제를 마쳐보자 [오늘의 운세-8/3]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8-03 00:01:32
▲ [사진=게티이미지뱅크멀티비즈]
 
쥐띠 =48년생 마음의 급해져도 속도조절 해보자. 60년생 탁월한 선택으로 내일을 살찌우자. 72년생 모양은 합격점 속내를 알아보자. 84년생 큰 이문 남기는 장사에 나서보자. 96년생 힘들었던 고비 시야에서 멀어진다.
 
소띠 =49년생 어디서나 귀한 손님이 되어주자. 61년생 재미있는 놀이 동심으로 돌아가자. 73년생 제격이다 싶은 기회가 잡혀진다. 85년생 익어가는 벼처럼 고개를 숙여보자. 97년생 괜한 일에 오지랖 불똥이 튈 수 있다.
 
범띠 = 50년생 한숨이 반이었던 숙제를 마쳐보자. 62년생 눈으로 보여 지는 신뢰를 쌓아가자. 74년생 주고받은 도움 우정이 깊어진다. 86년생 앞만 보고 직진 뒤돌아보지 마라. 98년생 예쁘게 하는 말로 관심을 받아내자.
 
토끼띠 = 51년생 가르침이 아닌 배움을 정해보자. 63년생 무지개 걸려 지는 행복이 함께 한다. 75년생 고군부투 노력이 빛을 발해준다. 87년생 아차 실언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다. 99년생 약속을 피하는 겁쟁이가 되어보자.
 
용띠 =52년생 최고가 아닌 차선 방향전환 해보자. 64년생 풍성한 잔칫상 입이 귀에 걸려 진다. 76년생 벅차고도 감사한 소식을 들어보자. 88년생 멋있는 솜씨 작품으로 남겨보자. 00년생 꾸미지 않는 소박함을 지켜내자.
 
뱀띠 =41년생 주름 새겨진 얼굴에 꽃이 피어진다. 53년생 인정에 이끌리면 배가 산으로 간다. 65년생 허리띠 졸라매고 낭비를 막아내자. 77년생 조건 있는 사랑 이별을 준비하자. 89년생 멍석 깔린 자리 매력변신 해보자. 01년생 뗄 수 없는 인연 같은 꿈을 그려보자.
 
말띠 =42년생 별천지 호사 콧노래가 절로 난다. 54년생 부지런한 수고가 값으로 매겨진다. 66년생 꺼지지 않는 축하가 오고 간다. 78년생 친구 어려움에 버팀목이 되어주자. 90년생 대충하는 짐작 낭패를 불러낸다. 02년생 흑과 백이 달라도 의리로 뭉쳐보자.
 
양띠 =43년생 언제라도 반가운 부름에 나서보자. 55년생 목표 이상의 성과 어깨가 높아진다. 67년생 최고라는 자부심 비싸게 굴어보자. 79년생 마주잡은 손 애틋함을 더해보자.91년생 시집 온 새색시 깔끔을 떨어보자. 03년생 이름 앞에 또 다른 호칭이 붙어진다.
 
원숭이띠 =44년생 경쟁자의 도전을 가볍게 넘어선다. 56년생 낯선 방문객과 거리를 좁혀보자. 68년생 생각은 단순하게 한 우물을 파보자. 80년생 조목조목 따져 손해를 막아내자. 92년생 충분히 예상했던 상을 받아낸다.
 
닭띠 = 45년생 답답했던 살림에 여유가 다시 온다. 57년생 다시 와준 것에 감사함을 가져보자. 69년생 화기 애애 분위기 애정고백 해보자. 81년생 부족한 부분은 책에서 찾아내자. 93년생 초라한 변명보다 반성이 우선이다.
 
개띠 = 46년생 혼자만의 고집 잘못임을 알아내자. 58년생 아름다운 만남 깊은 정이 쌓여진다. 70년생 희생과 봉사 멋쟁이가 되어보자. 82년생 치우침이 없는 공정함을 지켜내자. 94년생 싸우지 않고 이기는 법을 알아내자.
 
돼지띠 = 47년생 대문 나서는 걸음 설렘이 가득하다. 59년생 도울 수 있는 일에 발 벗고 나서보자. 71년생 뜻 깊은 선물에 만감이 교차한다. 83년생 주변정리에 깔끔함을 가져보자. 95년생 글로 쓰는 연서 진심만을 보여주자. [뉴시스/스카이데일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