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스카이데일리 사설

전과 4범 黨대표 시키려고 당헌 바꾸자는 민주당

개딸들 ‘공직자 기소돼도 직무정지 안 돼’ 청원

비리·의혹덩어리 ‘방탄’을 위해 公黨이길 포기

수권 꿈꾼다면 새 인물·정책 현명한 선택 긴요

기사입력 2022-08-04 00:02:02

1야당 더불어민주당의 쇄신을 기대하는 건 나무에서 물고기를 구하는 것처럼 요원한 일인가. 대선에 지고 정권을 내준 민주당이 지방선거마저 연패를 당하면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8·28 전당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참신한 야당, 수권정당에 대한 흥행은커녕 실망감만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전과 4범의 범죄자인 이재명 의원을 대선 후보로 내세운 것도 모자라, 의혹덩어리 이 의원을 또다시 제1야당의 수장으로 내세우려는 민주당의 현주소다. 이 의원이 누구인가. 이 의원은 수백억 원의 뇌물이 오고 간 초대형 부패 범죄인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자칭 몸통으로 주시되고 있고, 백현동 개발 및 성남FC 비리 의혹의 주모자로 떠오르고 있다
 
이 의원의 아내 김혜경 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도 가볍지 않은 공직윤리 위반 범죄다. 게다가 의혹이 제기되는 연장선상에 4명이 경찰 수사 중 타살로 의심되는 극단적 선택으로 삶을 마감한 죽음의 행렬이 벌어졌다. 정의롭지 못하고 상식적이지도 않다.
 
이런 현실에서 민주당 내에 시대역행적 행태가 벌어지고 있어 한심하기 그지없다. 민주당 온라인 당원 청원시스템이 문을 열자마자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정지와 관련된 당헌을 바꾸라는 아우성이 빗발치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의 4050세대 맹목적 지지층과 일명 개딸(개혁의 딸)’들이 이 의원이 기소될 것으로 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방증이다. 청원인들은 검찰독재가 돼 가고 있는 지금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무차별 기소가 진행될 것임은 충분히 알 수 있다며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당연 직무정지 및 윤리심판원 회부를 규정한 당헌 제80조를 바꾸라는 것이다.
 
현행 민주당 당헌 제80조는 당직자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되면 기소와 동시에 직무를 정지하고 윤리심판원이 조사에 나서도록 규정하고 있다.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하려고 해도 중앙당윤리심판원의 의결이 필요하다.
 
청원인은 이 과정을 윤리심판원이 결정하는 게 아니라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하거나 최고위와 윤리위를 거친 뒤 전 당원투표를 진행하는 등의 방식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9명으로 구성되는 최고위는 전당대회에서 선출될 당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할 수 있다. 5명의 선출직 최고위원 중 2명만 당 대표 계열의 최고위원이 선출되면 과반으로 최고위 의결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 전 당원 투표는 개딸들을 동원하면 가능할 수 있다.
 
결국 이 의원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뒤 기소당해 직무정지가 될 것을 우려한 이재명 방탄용 청원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지난달 17일 당 대표 출마선언 때 이 의원 스스로 사법리스크를 부정했지만, 실은 이 의원 본인과 개딸들조차도 이 의원이 기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을 정도로 사법리스크가 명약관화한 상황이라는 지적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주목되는 바는 개딸들의 자발적인 청원이 아니라 이 의원 측에서 오더를 내린 것 아니냐는 짙은 개연성이다. 이 의원은 출마선언을 하면서 당원들의 의견이 더 많이 반영되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결국 이처럼 자신을 지지하는 강성 팬덤층을 통한 당 장악 수단의 일환으로 읽혀지고 있다.
 
이 의원은 숱한 불법·비리 의혹에 대한 사법리스크를 꼼수로 피하려 하지 말고 정계를 떠나길 촉구한다. 그래야 애먼 인사들의 추가 죽음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억울함과 회한을 안고 세상을 먼저 하직한 이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일 수 있다. 민주당 당원들도 수권을 꿈꾼다면 새로운 인물과 정책으로 국민에게 다가가서 현명한 선택을 하길 기대한다.
 

 [스카이데일리 / skyedaily__ , skyedaily@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1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DS 대표를 맡은 뒤 올해부터 고려대 석좌교수로 임용된 '홍원표' 전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용철
경희대
장제국
동서대
홍원표
삼성SDS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다양하고 거침없는 아이디어가 우리의 힘”
자유와 존중을 바탕으로 발전하는 인디게임 개발...

미세먼지 (2022-08-15 04: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