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경영·CEO
500대 기업 CEO, 외부 영입·내부 승진 늘었다
리더스인덱스,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 이력 조사 결과
대표이사 중 외부 영입 32%… 오너 일가 비중 감소세
외부인사 중 관료 출신 최다… 삼성·외국계·범LG·범현대 이어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8-09 12:24:46
▲ 500대 기업 대표이사의 이력을 분석한 결과 3년 전과 비교해 외부 영입과 내부 승진 인사의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스카이데일리
    
국내 500대 기업 최고 경영자의 이력을 분석한 결과 10명 중 3명 이상은 외부 영입 인사로 나타났다. 이는 3년 전과 비교해 외부 영입과 내부 승진 인사의 비중이 늘어난 것이다. 반면 오너 일가 비중은 하락했다.
   
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 681명 가운데 이력을 공개한 607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내부 승진 인사가 324명(53.4%)으로 가장 많았으며, 외부 영입 인사도 196명(32.3%)으로 뒤를 이었다. 오너 일가는 87명(14.3%)으로 나타났다.
 
외부 영입 인사 비중은 2019년 7월(28.0%)과 비교해 4.3%p 상승했으며 내부 승진 인사 비중도 1.9%p 올랐다. 이에 비해 오너 일가 비중은 6.2%p 하락했다.
 
리더스인덱스는 “오너 일가 비중은 줄고 전문경영인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에서 경영 환경의 다변화로 외부 영입 인사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외부 영입 대표이사를 출신별로 살펴보면 관료 출신이 29명(14.8%)으로 가장 많았다. 관료 출신 대표이사 비중은 3년 전(10.6%)과 비교해 4.2%p 상승했다.
 
이 밖에 삼성그룹 출신이 23명(11.7%)이었으며 외국계 출신이 19명(9.7%), 범현대그룹 출신과 범LG그룹 출신이 10명(5.1%)으로 나타났다.
 
출신 대학별로 살펴보면 서울대가 24.6%, 고려대가 12.3%, 연세대가 9.1%였다. 서울대·고려대·연세대를 합친 비중은 46.0%로 3년 전보다 3.8%p 상승했다.
 
한편 여성 대표이사의 수는 2019년 8명에서 올해 7월말 13명으로 늘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