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문가칼럼
[이경희 장편소설]
초대받은 여자 <122회> 회귀
겉으로는 당차고 거침없이 말을 하지만 가늘게 손이 떨리고 있었다
이경희 필진페이지 + 입력 2022-12-21 09:50:29
전에 뵀던 김이석 조사관입니다. 이환석, 이 친구가 폭행으로 우리 경찰서 들어왔는데 아셔야 할 것 같아서 연락드렸습니다.”
 
조사관의 전화를 받고 진욱은 동원과 함께 그쪽으로 달려갔다. 환석은 얼굴이 만신창이가 된 채 잠들어 있었다.
 
서울에서 직장을 구해 월급 받았다고 돈도 보내 왔던데요.”
 
얼마 전 만났던 정숙의 말처럼 어딘가 직장생활을 하긴 하는지 겉모양은 말쑥한 양복차림이었다.
 
일단 술에 취해 있기도 하고. 데려 가신다고 해도 우선 12시는 넘어야 내보낼 수 있는데요.”
 
진욱과 동원은 경찰서 내부 대기실에서 기다리기로 했다. 잠깐 눈을 붙이던 사이 소영의 목소리가 뛰어들었다.
 
이환석 씨 여기 왔어요? 언제 왔어요? 어디 있어요?”
 
상대가 대답할 여유도 주지 않고 몰아치는 기세가 잠을 깨워놓았다. 당찬 목소리 때문인지 진욱과 동원의 눈에 소영이 어려 보이긴 해도, 작은 체격조차 단단한 깡다구로 뭉쳐 있는 듯 보였다.
 
“12시 넘어야 해요. 그것도 저분들이 데려가신다고 해서 12시에 내보내는 거니까 저분들하고 이야기하세요.”
 
저쪽 저 남자들요?”
 
소영은 턱짓으로 진욱과 동원을 가리키더니, 터벅터벅 걸어왔다. 그리곤 진욱과 동원 앞에 팔짱을 낀 채 섰다.
 
얼굴 보니까 같이 싸운 사람은 아닌데 오빠는 왜 데려가요? 돈 빌려 줬어요? 얼만데요?”
 
살짝 잠이 들었다 깬 두 사람은 몰아치는 소영의 질문에 아무 말 없이 멍하니 앉아 있었다.
 
 
 
말 안 하면 돈 못 줘요. 그리고 오빠 못 데려가요. 내가 데려갈 거니까.”
 
동원이 장난기가 발동했던 모양이었다.
 
이환석 씨 친굽니까?”
 
소영이 큰소리로 웃었다.
 
이 아저씨들 순진하네. 남자 여자가 친구가 어딨어요? 빨리 얼마 받아야하는지 말해요. 그리고 계좌번호 적어서 주고 가요. 지금은 없지만 생기면 바로 갚아줄 게요.”
 
기본이 한 번에 세 마디였다. 그런데 이상한 게 있었다. 겉으로는 당차고 거침없이 말을 하지만 가늘게 손이 떨리고 있었다.
 
아직 12시면 좀 더 있어야 되니까 여기 앉아요.”
 
진욱이 동원 쪽으로 붙어 앉으며 자리를 내주었다. 소영은 진욱을 빤히 보더니 아무 말 없이 자리에 앉았다.
 
아저씨들도 경찰이에요?”
 
갑자기 소영이 소리를 낮추고 진욱에게 물었다. 진욱이 고개를 저었다.
 
친구.”
 
소영이 진욱을 흘끗 올려보았다. 못 믿겠다는 듯이 입을 비쭉 내밀었다.
 
다음에는 손을 주머니에 넣고 말해 봐요. 손만 안 보였으면 완벽한 연기였을 텐데 아쉽네.”
 
무슨 말인가 하고 자기 손을 들여다 보던 소영이 소리 내 웃었다. 좀 전처럼 큰소리의 웃음이 아니었다.
 
처음부터 안 먹혀서 이상하다 했죠. 다른 사람들은 대부분 넘어가요. 미친년 지랄하나보다 하고 그냥 피하거든요.”
 
이환석 친구?”
 
남녀 사이에 친구는 없다니까요.”
 
소영이 진욱을 향해 환하게 웃었다.
 
 
[: 이경희 / 그림: 도은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5
좋아요
4
감동이에요
2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