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분양
서울에서 올해 상반기 7600여 가구 공급… 분양 활기 띨까
연초 완판 행진 이어가… 중랑구, 성북구 등 계약 마무리
‘휘경자이 디센시아’‘상도푸르지오 클라베뉴’ 등 분양 예정
정도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19 10:13:00
▲ 휘경자이 디센시아 조감도. (GS건설 제공)
 
올해 6월까지 서울에 7600여 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침체 속에서도 강북권 브랜드 대단지가 단기간 100% 계약을 마쳤고 청약 경쟁률도 치솟은 상황이다. 특히 대규모 주거타운인 이문·휘경 재정비촉진구역에서 공급을 앞뒀고 강남권도 순차적으로 공급에 돌입할 예정이라 분양 열기는 더욱 달아오를 조짐이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까지 서울에서 7693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올해 1~2월 청약을 받았던 단지가 한 곳도 없었던 만큼 3월 이후 분양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아파트 분양 시장은 연초의 위기를 잠재우며 연이어 완판 소식이 들리고 있다. 특히 강북발 부동산 온기가 뚜렷하다. 중랑구 리버센 SK VIEW 롯데캐슬’, 성북구 장위자이 레디언트가 줄줄이 계약을 마무리 하면서다. 최근 구로구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100% 계약 마감에 가세했으며 마포구 마포더클래시도 완판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약 청약 경쟁률도 치솟고 있다. 1.3 부동산대책 후 첫 서울 분양인 영등포구 영등포자이 디그니티1순위 평균 198.81을 기록했으며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올림픽 파크포레온무순위 청약에도 4만 건 이상이 접수되며 46.21로 치열했다.
 
규제가 완화 효과가 나타나면서 향후 분양 단지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강남3구와 용산구 외에는 규제에서 해제돼 1순위 기준 서울, 경기, 인천 거주한 만 19세 이상은 주택을 보유해도 청약 가능하며 60%는 추첨제로 당첨자를 갈라 가점이 부족해도 당첨을 노려볼 수 있다. 여기에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으로 서울에 거주하기만 하면 서울시 우선공급 자격을 얻는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서울 분양은 부동산 시장을 가늠하는 지표인데 서울 분양이 잘 되면 수도권과 지방으로 온기가 번질 것으로 보이고 하반기 시장 분위기도 살아날 가능성이 있다청약은 우선 계약금을 내고 나면 중도금, 잔금 순으로 금액을 장기간 분할에서 매수할 수 있고, 늘 서울 부동산은 타 지역 대비 안전자산인 것도 장점이다고 말했다.
 
당장 분양이 임박한 곳은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GS건설은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에서 최고 입지로 꼽히는 휘경자이 디센시아를 이달 분양 예정이다. 1806가구로 들어서며 이 가운데 39~8470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동작구에서는 상도푸르지오 클라베뉴’ 771가구가 공급을 앞뒀으며 은평구 대조1구역 힐스테이트 메디알레2083가구 중 483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강남권에서는 강남구 디에이치 대치에델루이’ 282가구가 공급될 예정으로 이 중 79가구가 일반분양으로 잡혀 있다. 청담삼익도 재건축을 통해 1261가구로 탈바꿈하며 이 중 182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