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사회
외교부 “괌 공항 29일 오후 재개 예정”
발 묶인 한국인들 오후 7시쯤 인천 출발
정부, 한인교회 등 임시대피소 2곳 확보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5-28 19:02:35
▲ 태풍 마와르가 할퀴고 간 뒤 괌호텔 주변을 찍은 위성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속 241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마와르가 강타한 태평양의 섬 괌을 방문했다가 하늘길이 막혀 현지에 발이 묶인 한국인이 3200여 명에 달하는 가운데 괌 당국이 예정보다 하루 일찍 공항 운영을 재개하기로 하면서 이들의 귀국길도 빨라질 전망이다.
 
28일 외교부는 “29일 오후 3(현지시간) 괌 현지 국제공항 운영이 재개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국적기(대한항공)29일 오후 5시 괌에 도착해 오후 7시 인천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관광객들은 29일 밤부터 순차적으로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관광객들은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공개 채팅방 등을 통해 뉴스를 공유하며 조금만 더 힘내고 버티자라며 서로를 위로했다. 이들은 귀국 항공기 일정을 알기 위해 항공사로 연락하는 등 최대한 빨리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다만 3000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대기하고 있어 29일 하루 안에 모든 관광객이 한국으로 돌아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 때문에 12일은 더 단전 단수가 이어지는 괌에 체류해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숙소를 구하지 못 한 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호텔 숙박을 연장하지 못했거나 묵고 있던 숙소가 태풍에 피해를 보며 문을 닫아 당장 거리로 나앉게 된 경우다. 실제로 많은 관광객이 호텔 로비나 연회실에서 노숙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에 정부에서는 현지 한인 교회 등을 통해 임시대피소 2곳을 확보해 임시 숙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교민의 도움으로 식량과 식수 등을 구비한 상황이다.
 
호텔을 구하지 못 해 남편과 임시 대피소에서 밤을 지낸 최 모 씨는 샤워를 할 수 없어 5일 동안 씻지를 못 했다라고 말했다.
 
임신부와 고령층, 영유아와 지병이 있는 환자들과 이들의 가족들도 어려움을 호소한다. 이들은 당뇨약이나 혈압약 등 상시 복용해야 하는 약이 떨어져 약을 찾기 위해 약국을 찾아 헤매기도 했다. 하지만 한 번에 1000 달러(133만 원)가 넘는 진료비가 나와 엄두도 못 내고 있다.
 
외교부는 임시 진료소를 통해 이틀간 한인 의사가 진료를 볼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임시진료소 운영을 통해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을 앓는 여행객의 진료와 약 처방 문제도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괌에 거주하는 한인 교민들이 두 손 걷고 나서 관광객들을 돕고 있다. 관광업종 종사자가 많은 교민은 관광객들이 정보 교환을 위해 만들어 놓은 카카오톡 채팅방에 들어와 각종 질문에 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등 관광객들의 불편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우선 한인 교회 두 곳이 숙소를 구하지 못 한 이들이 잠을 잘 수 있도록 공간을 내주고 대피소에 머무는 관광객들을 위해 식량과 식수 등을 제공했다.
또 한식당들은 무료 급식소를 열고 만둣국과 불고기 등 식사를 내주고 있으며, 관광객들이 마트에서 필요한 생필품을 살 수 있도록 무료로 셔틀버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한 임신부는 몸에 이상이 오자 교민 자원봉사자가 나서 응급실 수속부터 이동, 통역 등을 제공했고, 당장 현금이 없어 병원비를 대납해 주기도 했다.
 
괌에 거주 중인 한 교민은 교민들도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보았지만 내 일처럼 나서며 최대한 관광객들을 돕고 있다라고 말했다.
 
관광객들 역시 숙소나 상황별 단톡방을 만들어 필요한 물건을 나누고 정보를 교환하는 등 서로 기대며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
 
또 괌 관광청은 현지 관광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한국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외교부 괌 주재 공관(주하갓냐 출장소)과 파트너십을 맺고 응급 의료기관 방문을 위한 교통편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스카이데일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