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분양
분양가 더 오르기 전에 분양받자… 수요자들 관심 집중
지난달까지 집계된 평당 평균 분양가 1767만 원
2021년 평당 평균 분양가 1305만 원에서 400만 원 넘게 올라
정도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7-11 09:11:00
▲ 힐스테이트 속초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지속적으로 분양가 상승이 이뤄지면서 신규 단지에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집값이 오르기 전 오늘이 가장 저렴하다라는 인식이 확산되자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신규 단지를 선점하려는 모습이다.
 
실제로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2년간 분양가는 대폭 상승했다. 2021년 전국 3.3(1)당 분양가는 1305만 원이었는데 2022218만 원 상승한 1523만 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역시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20236월까지 집계된 평균 분양가는 1767만 원으로 전년 대비 244만 원 올랐다.
 
한편 최근 시멘트, 철근 등의 건축 원자잿값도 폭등하고 있어 집값 상승 기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시멘트 업계에 따르면 이달부터 1톤당 1종 벌크 시멘트 가격을 약 14%(10500012만원) 올릴 계획을 하고 있다고 밝힌 데다가 최근 2년간 국내 시멘트 가격이 약 60%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수요자들은 분양가 상승 전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신규 단지를 선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최근 분양한 단지에도 많은 수요자들이 몰렸다. 일례로 올해 3월 서울 영등포구에서 분양한 '영등포자이 디그니티'는 일반분양 98가구 모집에 19478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1순위 평균 198.761의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 분위기도 마찬가지다. 5월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서 분양한 신영지웰 푸르지오 테크노폴리스 센트럴도 일반분양 473가구 모집에 34886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1순위 평균 73.751의 두 자릿수 청약 경쟁률 기록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해지자 신규 단지가 수요자들의 매수세를 끌어올리고 있다고 분석한다. 현재 분양되는 신규 단지의 경우 분양가가 더 오르기 전 공급된 만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수요자들의 자금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한 업계 전문가는 지난해부터 금리 인상이 이어지고 지속적인 분양가 상승으로 내 집 마련 수요자가 청약에 부담감을 느꼈지만 최근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자 신규 분양 단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지역의 강남 입지·브랜드·조망권·특화설계 등을 갖춘 알짜 아파트로 수요자의 청약통장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시장 상황에서 이달 분양을 앞둔 단지에도 시장과 수요자들의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강원특별자치도 속초시 금호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속초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지상 2511개동 전용면적 84·10492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GS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은 대전 서구 탄방동 일원에서 둔산 자이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지상 4212개동 전용면적 59~1451974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135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롯데건설은 서울 광진구 자양동 일원에서 구의역 롯데캐슬 이스트폴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7~지상 최고 486개동 총 1063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면적 74~138631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포스코이앤씨는 경남 김해시 신문1도시개발구역에 들어서는 더샵 신문그리니티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돌입했다. 단지는 지하 3~지상 2910개동 전용면적 84~102114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