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손세이셔널’ 손흥민, 유럽 통산 200호골 달성
유럽 축구 데뷔 13년 만에 금자탑
리버풀 상대 시즌 6호골… 2게임 연속골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01 08:02:15
▲ 손흥민이 1일(한국시간) 리버풀과의 EPL 홈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포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서 활약중인 손세이셔널손흥민(31)이 강호 리버풀을 상대로 시즌 6호골을 터트리며 유럽 무대 개인 통산 200호골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손흥민은 1(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3~24 EPL 7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달 256라운드 아스널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이번 득점으로 2경기 연속골을 기록, 이번 시즌 정규리그 득점을 6골로 늘렸고 201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유럽 무대에 데뷔한 지 13년 만에 개인 통산 200골의 금자탑을 쌓았다.
 
서울 동북고 1학년 재학중 대한축구협회 축구 유학생으로 독일로 건너간 손흥민은 201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3골을 넣으며 본격적인 유럽 커리어를 시작한 이후 이번 시즌까지 14시즌 동안 개인 통산 200(함부르크 20·레버쿠젠 29·토트넘 151)의 금자탑을 쌓아 올렸다. 20157월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151골을 기록중이다.
 
올시즌 토트넘의 주장 완장을 꿰찬 손흥민은 후반 24분 교체됐고 토트넘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 리버풀의 자책골로 2-1로 승리해 기쁨이 배가 됐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52무(승점 17)로 개막 7경기 무패를 이어갔고 리그 2위에 올라 있다. 리버풀은 전반 26분 존슨에 이어 후반 24분 조타까지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 리그 첫 패배를 안았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리버풀의 몫이었다. 리버풀은 전반 13분 학포와 앤디 로버트슨의 잇단 슈팅이 토트넘 골키퍼 굴리엘모 비카리오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오히려 리버풀은 전반 26분 커티스 존스가 중원에서 볼을 다투다 이브 비수마와 정강이를 세게 밟는 반칙을 저지르며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빠졌다. 주심은 애초 옐로카드를 꺼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레드카드로 바뀌었다.
 
수적 우세를 잡은 토트넘은 곧장 득점포를 터트렸고 주인공은 해결사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히샤를리송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투입한 볼을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리버풀 골 그물을 흔들었다.
 
하지만 리버풀은 후반 추가시간 버질 판데이크가 헤더로 떨어뜨린 볼을 학포가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오른발 터닝 슈팅으로 골맛을 보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1-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들어 리버풀을 더 강하게 몰아쳤다.
 
손흥민은 후반 5분 페널티지역에서 가슴 트래핑 이후 기막힌 오른발 시저스킥을 때린 게 골대 왼쪽 구석으로 향했지만 몸을 날린 골키퍼 손끝에 볼이 걸려 아쉬움을 남겼다.
 
손흥민은 후반 14분에도 왼쪽 측면 크로스를 또다시 골대 정면에서 방향을 바꿔 골맛을 봤지만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 무산됐다.
 
6라운드 아스널전 이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손흥민은 후반 23분 마노르 솔로몬과 교체돼 이날 임무를 완수했다. 리버풀은 후반 24분 디오구 조타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9명이 싸우는 최악의 상황으로 몰렸다.
 
일방적 공세를 펼친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페드로 포로가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한 강력한 크로스가 리버풀 수비수 조엘 마티프의 발에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2-1로 승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