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부산항만공사 협력업체 근로자 질식사고 예방 시스템 도입
여객터미널 6개소에 산소·가스농도 측정 시스템 설치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1 13:10:06
▲ BPA 재난안전실 담당자가 산소·가스농도 측정시스템의 준공검사를 하면서 수치를 점검하고 있다. BPA
 
부산항만공사(BPA)는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질식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부산항 내 주요 공중이용시설 및 핵심시설 6개소에 산소·가스농도 측정 시스템을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설치 장소는 국제여객터미널·연안여객터미널·신항 154KV변전소 등 부산항시설관리센터와 부산항신항시설관리센터가 위탁 관리하는 화재진압용 소화약제 저장시설이다.
 
산소·가스농도 측정 시스템은 소화약제실 내부의 산소농도와 가스농도를 감지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측정해 외부에 설치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준다.
 
소화약제실 내 불활성가스계 약제의 누출사고가 발생할 경우 경보등 점멸 및 경고음을 통해 근로자의 출입을 방지함으로써 질식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한다.
 
부산항에서는 아직 가스질식으로 인한 재해가 발생한 적은 없지만 BPA는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재해발생 위험을 원천 예방하고자 본 시스템을 도입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전국적으로 밀폐공간 질식 사고로 인해 362명의 재해자가 발생했다.
 
이 중 약 42.5%(154명)가 숨져 다른 재해유형에 비해 상당히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또 질식사고는 재해자뿐 아니라 구조자까지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밀폐공간 출입 전에 산소·가스농도를 측정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엄기용 재난안전실장은 “산소·가스농도 측정 시스템 지원이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안전한 부산항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