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사설] 왜곡된 역사관으로 훼손된 국군 명예 바로잡자
국군명예회복운동본부 창립·본격 활동 선포
반국가 세력의 대한민국 국군 명예 훼손 심판
진실 규명 위한 확고한 신념 갖고 활동하길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9 00:02:02
반국가 정치 세력이 안보·역사·정의에 개입해 역사 갈등을 조장하고 군인의 명예를 짓밟아 온 통한의 역사.” 대한민국 국군이 겪어 온 지난날들은 이렇게 요약됐다. 엊그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창립식을 가진 국군명예회복운동본부(명본)가 첫발을 내디디면서 내놓은 일성(一聲)이다. 목숨을 초개와 같이 버릴 각오로 국가·국민을 지켜 온 우리 국군에 통한의 역사를 안긴 것은 적()이 아니라 대한민국 내 반국가 정치 세력이라는 점에 방점이 찍힌다.
 
장낙승 명본 이사장은 명본 창립 이유에 대해 국군 통한의 역사 재연과 반복을 막기 위한 것’, 그리고 반국가 세력이 안보 역사를 변조하고 날조한 만행을 바로 잡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한마디로 말해 단체 명칭이 나타내듯 실추된 국군 명예 회복이다. 자랑스러운 우리 국군의 명예가 어쩌다가 땅에 떨어지고 짓밟혀 이를 바로잡기 위한 회복운동본부라는 단체가 결성되기에 이른 것일까.
 
명본은 국방부 인가 공법단체로서 국군·예비역·안보단체 등을 아우르는 거대한 안보 진지를 구축해 대한민국 안보 역사를 재조명하는 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특히 북한과 연계된 국내 주사파 등 반국가 세력에 의해 왜곡·조작된 국군의 역사를 바로 잡겠다는 목표를 밝히고, 광주5·18 국가 위기 상황을 극복한 계엄군을 학살자로 매도해 국군의 명예를 훼손한 세력을 심판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날 창립식에서 5·18특전사명예회복위원회와 함께 ‘5·18 진상규명 세미나를 개최한 이유다.
 
우리 현대사에서 국군에 대한 평가는 정권이나 학자의 이념에 따라 크게 달라져 왔다. 가장 첨예하게 대립하는 부분이 5·18 관련인데, 이에 대해서는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제8‘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금지에서 규정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허위의 사실을 유포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조항에 의해 발언이 조심스러웠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본지가 올해 5‘5·18 가짜 유공자폭로와 “5·18 진실 찾기시리즈를 시작한 이래 7개월간 약 30차례 단독 취재를 통해 보도한 내용은 그간 숨겨져 있던 증언을 통해 새로운 역사적 진실의 문을 열기에 충분했다.
 
특히 ‘5·18 진실 찾기’ 3번째 시리즈 ‘7개 건물 옥상서 집단 발포… 군(軍) 소행 아니었다’는 제하의 기사는 5·18 당시 전남도청에서 금남로에 이르는 7개 건물의 옥상 위 집단 발포가 계엄군의 소행이 아닌 정황이 처음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당시 계엄군은 1만 명 안팎(시민군 추산)의 시위대에 포위돼 도청 앞 분수대에 사실상 고립돼 있었으며, 개별 병사에게 실탄도 지급되지 않은 시점이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다. 이는 학살자라는 오명으로부터 국군의 명예를 회복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될 수 있다.
 
명본 창립식에서 본지 대표는 축사를 통해 이날을 그동안 수십 년을 음지에서 꾸준히 안보 역사를 연구해 온 재야의 고수 국방사학자들이 베일을 벗고 양지로 나오는 날로 규정했다. 그런 점에서 본지의 ‘5·18 진실 찾기와 명본 창립의 취지는 국군과 안보 역사에 대한 균형잡힌 평가가 내려지길 바라는 혼신의 노력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당장은 이런 노력의 성과가 눈에 보이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진실에 대한 꺾이지 않는 믿음과 신념이다. 반국가 세력의 국군 명예 훼손 행위에 대한 정의로운 심판도 따라야 할 것이다. 명본은 앞으로 국군의 명예회복뿐 아니라 장병 사기 진작을 위한 지원 등을 추진한다고 한다. 무엇보다도 국군에 대한 정당한 평가 속에 피어나는 국민의 신뢰가 국군의 사기를 한층 북돋울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0
좋아요
4
감동이에요
5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