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제
광주 학생들,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K-컬처를 알리다
풍물 공연으로 독일 카니발 뜨겁게 달구어
최영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5 05:34:05
 
▲ 광주학생들이 독일 뒤셀도르프 카니발에서 사물놀이 공연을 하고있다.    광주교육청
 
2024년 민주·인권·평화통일 국제교류 학생들이 12일 독일 뒤셀도르프 시내에서 열린 카니발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뒤셀도르프 카니발은 유럽 최대 거리 축제 가운데 하나다. 15세기부터 시작된 카니발에는 올해 80여 팀이 참여했고 카니발을 보러 거리로 나온 시민은 60만 명에 달한다
 
참가자들은 화물트럭·트랙터를 개조해 만든 행렬 풍자 차량 위에서 사탕·초콜릿 등을 던져 주며 카니발 행사 인사로 만세라는 뜻인 헬라우를 연신 외쳤다.
 
광주 학생들은 독일 뒤셀도르프 현지 최대 축제인 5의 계절, 카니발중 로젠몬탁(장미의 월요일) 가두행진에 참가해 풍물과 K-팝 공연을 통해 한국 문화를 소개했다.
 
3시간 가량의 퍼레이드 행렬 중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린 뒤셀도르프 시청 앞에서 상모 돌리기·풍물 공연, 그리고 K-팝 댄스 무대를 펼쳐 코레아! 헬라우!라는 연호와 함께 큰 찬사를 받았다.
 
광주 학생들은 장미의 월요일’(Rose monday) 퍼레이드에서 한국 문화 알리기 활동에 참여하여 세계 각국의 사람들과 교류하며 독일 문화를 접하는 기회를 가졌다.
 
광주 학생들은 퍼레이드 행진이 끝난 후 뒤셀도르프 한인회 함께 퍼레이드에 참여했던 태권도를 배우는 독일 학생과 우리 음식인 육개장을 나눠 먹으며 교류의 시간을 보냈다.
 
한 참가 학생은 이번 카니발 퍼레이드에서 우리나라 문화를 알리고 함께 즐기며 독일의 카니발 문화에 대해서 직접 느껴보는 소중한 기회였다카니발에 참가한 사람들은 남녀노소 장애가 있든 없든 국가와 인종에 관계없이 모두가 퍼레이드를 즐기며 어떠한 선입견도 품지 않고 함께 즐기는 문화를 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이정선 교육감은 학생들이 이번 세계 3대 축제 중 하나인 장미월요카니발 퍼레이드에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과 만나 한국과 광주의 문화를 알리는 모습을 보며 뿌듯했다학생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세계로 확대해 다양한 배움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