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클린스만 “저조한 경기력은 선수단 내부 문제 탓” 변명
‘주먹질’ 관련 다툼 팩트만 확인… 추가 파악할 부분 있어
축구협회, 대표팀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발표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5 17:56:34
▲ 황보관 대한축구협회 기술본부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24년도 제1차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날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위르겐 클린스만 국가대표팀 감독의 경질을 협회에 건의했다. 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 0-2 패배의 주요 원인으로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물리적으로 충돌한 초유의 내분 사태를 꼽았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아시안컵 결과와 대표팀 운영·최근 불거진 축구대표팀 내 분열 등 현안에 대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황보관 대한축구협회 기술본부장은 클린스만 감독이 전력강화위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아시안컵에서 보인 저조한 경기력의 원인으로 선수단 내부 문제를 내세웠다고 전했다. 이어 전력강화위원들이 전술 부재를 중점적으로 이야기했으나 클린스만 감독은 그 부분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클린스만 감독이 감독으로서 적절히 역할을 하며 대표팀을 운영했는지 등이 주요 쟁점이 됐다.
 
황보관 기술본부장은 전력강화위원 간 토론에서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단 관리 측면에서 팀 분위기나 내부 갈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지적, 지도자로서 팀의 규율과 기준을 제시하는 역할에서 부족함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말했다.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 전날 저녁 식사시간에 벌어진 한국 축구대표팀 내 이강인과 주장 손흥민의 충돌이 전날 영국 대중지 더선 보도를 통해 알려지고 대한축구협회가 발 빠르게 인정한 것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 그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협회로서는 빨리 인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당시 이강인·설영우(울산정우영(슈투트가르트) 등은 저녁 식사를 일찍 마친 후 시끌벅적하게 탁구를 치다가 주장 손흥민의 제지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자 이강인이 주먹질로 맞대응했고 다른 선수들이 두 선수를 떼놓는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됐다. 사건 이후 고참급 선수들은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요르단전에 이강인을 제외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분 사건이 알려지자 이강인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언제나 저희 대표팀을 응원해주시는 축구 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 정말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이후 이강인 측이 손흥민의 얼굴을 향해 주먹질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면서 사안은 진실 공방으로 향하는 모양새가 됐다.
 
이에 대해 황보관 기술본부장은 다툼에 대한 팩트만 확인한 상태이며 어떤 내용인지 구체적으로 추가 확인할 부분이 있다사태가 어느 정도 파악되면 다시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다만 내분 사건에 관련된 선수들의 징계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