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노동
“탄소제로 위해서는 신규 원전 최소 10기 건립해야”
전기본대책위, 신규 원전 대폭 확대 촉구 궐기 대회
세종시 산자부 정문 앞서 에너지시민단체 연대 발표
“전기본 11차, 신규원전 최소 10기 더 담아야 한다”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1 17:35:29
▲ 20일 세종시 산업통장자원부 앞에서는 에너지 시민단체들이 연대한 '영덕원전추진위원회원'들이 최소 10기의 원전을 포함한 전력수급기본계회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담긴 기자회견을 열었다. 세종=영덕원전추진위원회
 
문재인정부 탈원전정책으로 인해 초토화한 원전산업생태계 복원을 촉구하고 신규원자력발전소 건립을 촉구하는 에너지 전문가 연대 모임 기자회견이 20일 열렸다. 이날 오후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 정문에서 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24~2038, 전기본)에 신규원전 대폭 확대를 촉구하는 궐기대회가 진행됐다.
 
집회를 주도한 ‘전기본대책위원회’는 영덕원전추진위·사실과과학네트웍·원자력산업환경진흥협회·자유대한호국단·에너지흥사단 등 탈원전반대 시민단체가 연대한 단체다.
 
이 자리에서 박기철 전기본 위원장은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2050년까지 원자력용량을 3배로 늘리겠다고 선언했으며 세계원자력협회 사무총장도 ‘전 세계 원자력발전 용량이 2040년까지 현재의 2.5배가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문가 인용을 했다. 이어 “2050 넷제로(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신규원전의 10기 이상 추가건설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부는 전력수급계획과 별개로 수소전용 원전건설도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도 최영대 탈원전 반대시민단체 대표는 “이전 정부에서 녹색성장기본법이 폐기되면서 에너지기본계획의 기능을 전력수급기본계획이 대체하는 상황”이라며 “국가기본계획에 따른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신규원전의 10기 이상 추가건설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김상호 영덕원전추진위 위원은 “영덕군 천지원전 역시 7차 전기본에 반영되어 토지수용과정에서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하는 바람에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0여 년 전 정부가 약속한 정책의 일관성 유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천지원전을 신규원전에 포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윤석열정부가 1월 발표한 11차 전기본에 최소 3기 이상의 신규원전 건설계획을 반영할 예정이다.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에 들어선 고리원자력·새울원자력 단지를 활용해 우선 2기를 짓고, 나머지 1~2기는 유치지역 공모로 부지를 확보해 건설한다는 전략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2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