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시·공연
만나고 나누고 통하고… 한·伊 수교 14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
伊 적십자병원 6·25전쟁 봉사 사진 외 100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주제관서 3월 말까지
임유이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7 12:13:25
▲ 6·25전쟁 당시 이탈리아 군인들이 한국에 보낼 의료용품과 구호물자를 선적하고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884년 조선과 이탈리아가 조이수호통상조약을 맺었다. 이탈리아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한국과 수교를 맺은 국가이다. 두 나라가 수교를 맺은 지 140년이 흐른 지금 서로는 서로에게 어떤 이미지로 남아 있을까?
 
문화체육관광부와 주한이탈리아대사관 주최로 ·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이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주제관에서 27일부터 3월 말까지 열린다. 전시는 프롤로그·만나다·나누다·통하다 섹션으로 구성돼 있다.
 
프롤로그에서 만나다까지
 
▲ 19세기 카를로 로세티 영사가 직접 촬영한 조선인의 모습.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누군가는 이탈리아 하면 패션의 도시 밀라노를 떠올릴 것이고, 누군가는 장인의 나라로 기억할 것이다. ‘로마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격언도 있지만 로마뿐 아니라 오늘의 이탈리아·한국도 켜켜이 쌓아 온 역사 위에서 만들어졌다. 두 나라의 관계 역시 140년이라는 두터운 토대 위에서 성립되었다.
 
두 나라는 1884년 조이수호통상조약을 맺으면서 상대국에 외교관을 파견했다. 이탈리아에서 온 카를로 로세티 영사는 당시 조선의 모습을 꼬레아 에 꼬레아니라는 책에 남겼다. 그가 조선을 바라보며 느꼈을 감정이 로세티 영사가 직접 촬영한 사진 속에 생생하게 담겨 있다.
 
나누다에서 통하다까지
 
▲ 6·25전쟁 직후 이탈리아 의료진이 민간인을 치료하고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950년 발발한 6·25전쟁으로 한국과 이탈리아가 다시 만났다. 당시 유엔 비회원국이었던 이탈리아는 한국에 야전병원 의료진을 파견했다.
 
195110월부터 19551월까지 3년이 넘는 기간 동안 2만 명 이상의 부상병과 민간인이 이탈리아 의료진의 혜택을 입었다. 이번 사진전에서는 6·25전쟁 때 파견된 이탈리아 제68적십자병원 활동 사진과 영상을 처음 공개한다.
 
1990년대 들어 한국과 이탈리아 간 교류의 폭은 더욱 넓어졌다. 현재까지 두 나라는 정치 외교적 협력 관계를 꾸준히 이어 왔으며 여전히 노래·영화·방송·스포츠·기술·산업에서 협력을 이어 가고 있다.
 
두 나라는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또 그렇게 바다를 통해 이어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