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단독] “민주 국회의원이 공천 미끼 수천만 원 뜯어”
도의원 도전 50대 “강득구 의원이 8년간 몸종처럼 부려”
姜의원 “사실무근… 축의금 등 잠시 빌린 돈 모두 갚아”
안양=최휘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12 18:27:04
▲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도의원 공천을 미끼로 8년간 수천만 원을 내게 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 K씨가 증거라며 제시한 입금증과 USB. 안양=최휘경 기자
 
현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도의원 공천을 미끼로 8년간 몸종 부리듯 운전을 시키고 수천만 원을 편취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같은 주장은 강득구(61·경기 안양 만안) 의원을 2016부터 2022년까지 주말에 차를 운전하며 수행했다고 말하는 K모 씨에 의해 제기됐다. 강 의원 측은 즉각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는 입장을 본지에 보내왔다. 
 
12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K씨는 “2015년 당시 만안지역 경기도의원이었던 강득구 의원이 국회의원 출마를 위해 도의원을 그만뒀다”며 “그의 빈자리에 도의원 출마를 원했던 나는 대학 선배인 P모 전 경기도의원의 소개로 강 의원을 소개받았다”고 처음 인연을 맺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강 의원은 내게 수시로 ‘도의원 자질이 충분하고 심지어 청와대 행정관으로 가기에도 차고 넘치는 실력을 갖추고 있다’ ‘국회의원이 되면 도의원 공천을 주겠다’고 말했고 이러저러한 명목을 내세워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수천만 원이 넘는 금원을 내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강 의원이 연정부지사 시절인 2018년 1월18일 L모 씨가 호남향우회 안양시 회장으로 취임할 당시 강 의원의 요청으로 취임 기념 타월을 제작하는데 100만 원을 당시 호남향우회 안양시회 사무국장 S모 씨에게 입금했다”며 “2019년 강 의원이 국회의원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 사용한 경선 캠프 임대료 중 일부인 200만 원을 당시 강 의원의 수행비서 A씨의 통장으로 입금했고 강 의원에게 수시로 30만 원에서 50만 원의 용돈을 줬는데 기억나는 것만 500만 원에 달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8년간 주말에 강 의원을 수행할 당시 내 차량을 이용하면서도 기름값은 고사하고 고속도로 톨게이트 비용 한 번 준 일이 없는데 이 또한 1000만 원이 넘는다”며 “이 밖에도 강 의원은 수없이 많은 비용을 요청했고 지출하면서도 도의원 공천을 준다는 강 의원의 말만 믿고 버텨왔는데 강 의원에게서 돌아온 것은 도의원 공천은커녕 2022년 지방선거 이후 냉대뿐이었다”고 주장했다. 
 
K씨는 “그 결과 나는 지금까지 경제·정신적으로 고통받고 있어 그의 요청으로 썼던 비용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기에 이르렀다”고 강한 섭섭함과 울분을 토했다. K씨 주장에 따르면 강 의원은 돈을 변제하지 않았다고 한다. K씨는 “강 의원은 (돈을 돌려달라는 요구에 대해) 내 아내와 만나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언론에 공개하게 된 경위를 밝혔다. 
 
K씨는 기자와 만나 기념타월·임대료 등 입금영수증 등을 증거자료라며 제시했다. 그는 “강 의원이 저지른 많은 불법 사실을 증명하는 자료들이 있어 기사가 나가고 하루속히 수사가 이뤄져 강 의원을 처벌받게 하고 싶다”며 “나 역시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달갑게 처벌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지는 K씨의 주장을 토대로 강 의원 측에 사실관계 질의서를 보냈다. 
 
강 의원은 공식 답변서에서 K씨가 강 의원이 자기에게 도의원 공천을 주겠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K씨가 주장하는 수천만 원의 비용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하고 “다만 애경사 시에 축의금과 부의금 용도로 3만 원 혹은 5만 원은 빌린 일이 있는데 이마저도 전부 K씨에게 돌려줬으며 사무실 임대료 부분에 대해선 당시 K모 전 사무국장의 실수로 누락됐기에 K 전 국장이 K씨에게 지급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호남향우회장 취임 기념 타월 비용에 대해서는 “K씨가 사업과 사회활동을 위해 호남향우회 가입에 관심이 있었고 기념품 기증자는 K씨의 명의로 찬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L모 회장과 K씨 양자 간에 진행한 것으로 강 의원은 알지 못한다”고 의원실은 해명했다.
 
강 의원 측은 “K씨가 총선을 앞두고 불순한 의도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며 “이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6
좋아요
5
감동이에요
0
화나요
23
슬퍼요
2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