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유해란, 아쉬웠던 추격전… LPGA투어 LA 챔피언십 3위
최종 4R 2타 줄여 6언더파 278타… 선두에 6타 뒤져
그린, 2년 연속 우승… 고진영·임진희는 공동 4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9 11:05:20
▲ 유해란이 29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JM 이글 LA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해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JM 이글 L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향해 맹추격을 펼쳤으나 무위에 그쳤다.
 
지난해 LPGA투어 신인왕 출신인 유해란은 29(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합계 6언더파 278타를 친 유해란은 우승자 해나 그린(호주·12언더파 272)6타 뒤진 3위에 올랐다. 9언더파 275타를 친 마야 스타르크(스웨덴)2위를 차지했다. 태극낭자들은 올시즌 10번째 대회에서도 승전보를 전해 주지 못했다.
 
LPGA투어 7년차인 그린은 지난해에 이어 다시 정상에 올라 LPGA 투어 통산 5승을 기록하며 우승 상금 562500 달러(78000만 원)를 받았다. 3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에 이은 올시즌 두 번째 우승이다.
 
유해란은 올해 아직 우승을 하지 못했지만 지난주 메이저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5위에 오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반에 버디 2개를 잡아 선두 그린을 1타차로 추격한 유해란은 11번홀(4)12번홀(3)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내 우승 경쟁에서 멀어지는 듯했다. 13번홀(5)14번홀(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다시 선두 추격에 나선 유해란은 17번홀(4)에서 3퍼트로 보기를 하는 바람에 추격할 동력을 잃고 말았다. 유해란은 18번홀(3)에서는 버디를 잡아 아쉬움을 달랬다.
 
여자골프 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골라내 공동 4(5언더파 279)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고진영은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 공동 8위를 넘어선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1타차 공동 3위였던 신인 임진희는 보기 2개와 버디 1개로 1타를 잃어 고진영과 함께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진희는 지난주 셰브론 챔피언십 8위에 이어 2주 연속 톱10에 진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