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최경주, 54세 생일에 우승 파티… 한국골프 최고령 우승
연장전 우승 50세 기록 경신… KPGA 투어 통산 17승
메인 스폰서인 SK텔레콤 오픈서만 네번째 우승 기염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9 17:22:24
▲ 최경주가 19일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홀아웃한 뒤 공을 들어보이고 있다. KPGA 
 
54세 생일을 맞은 최경주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에서 정상에 오르며 역대 최고령 우승 기록을 세웠다.
 
최경주는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3타를 잃어 합계 3언더파 281타로 박상현과 동타를 이룬 뒤 2차 연장전에서 승리했다.
 
상금 26000만 원을 받은 최경주는 2005KT&G 매경오픈에서 최상호(504개월 25)가 세웠던 KPGA 투어 역대 최고령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KPGA 투어에서 19년 만에 나온 50대 우승자이기도 하다.
 
최경주는 1970519일생으로 이날이 54번째 생일이었다.
 
자신의 메인 스폰서인 SK텔레콤 오픈에서만 네 번째 우승 트로피를 수집한 최경주는 KPGA 투어 통산 승수도 17승으로 늘렸다. 해외 투어 13승을 포함하면 통산 30번째 우승이다. KPGA 투어에서 우승은 201210CJ인비테이셔널 이후 117개월 만이다.
 
18번 홀(4)에서 이어진 1차 연장전에서 최경주는 두 번째 샷을 그린에 못 미친 페널티 구역으로 보냈다. 물에 빠진 것 같았던 공은 워터 해저드 내 러프 위에 걸려 있었고, 최경주는 세 번째 샷으로 그린 위에 올려 파로 막았다.박상현도 파를 잡으면서 승부는 2차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같은 18번 홀에 속개된 경기에서 박상현이 파퍼트가 빗나간 뒤 최경주가 1m 거리의 파퍼트를 넣어 우승을 확정했다.
 
5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최경주는 7번 홀까지 2타를 잃고 흔들렸다. 이 사이 박상현이 전반에 버디 3개를 잡아 2타차로 좁혀왔다9번 홀(5)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로 분위기를 바꾼 최경주는 11번 홀(4)에서는 10m가 넘는 거리에서 다시 버디 퍼트를 성공, 추격자들과의 격차를 4타로 벌렸다.
 
하지만 박상현의 추격은 끈질겼다. 최경주가 12번 홀과 13번 홀(이상 파4) 그린에서 3퍼트로 연속 보기를 적어내는 동안 박상현은 15번 홀(4) 버디로 1타차까지 따라붙었다.
 
1타 뒤진 채 18번 홀(4)에 들어간 박상현은 회심의 두 번째 샷을 날렸지만 공은 그린을 맞고 홀 뒤로 흐르는 바람에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최경주는 17번 홀(3)에서 티샷을 그린 오른쪽 벙커에 빠뜨린 위기를 파로 막아냈다. 18번 홀(4)에서도 두 번째 샷을 그린 뒤 벙커에 빠뜨린 뒤 보기를 적어내 연장전에 들어갔지만, 2차 연장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장종민, 이태훈, 김백준, 이승택이 합계 1언더파 283타를 쳐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4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