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저출생과 전쟁… 경북 곳곳에서 포격 시작
경북도, 시군과 연합 전으로 저출생과 전쟁 실행 과제 빠르게 현장 구현
24시 통합 돌봄센터, 휴일 어린이집, 신생아 집중치료센터 등 개소·운영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 지원, 산모·아이 건강관리 돕는 프로그램도 개시
김용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0 05:19:47
▲ 경상북도는 저출생과 전쟁을 선포하고 22개 시군과 연합해 속도전을 펼치고 있다. 저출생과 전쟁 선포식 참석자들이 반드시 승리한다는 결의를 다지고 있다.             경상북도
 
경상북도는 저출생과 전쟁을 선포하고 22개 시군과 연합해 유례 없는 속도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저출생 극복 실행 과제들이 곳곳에서 체계적인 서비스를 시작했다.
 
먼저 부모의 양육 부담을 줄이고 24시까지 완전 돌봄이 가능한 돌봄 시스템이 속도를 내고 있다.
 
도가 직접 디자인해 주력으로 내세운 21세기형 공동체 돌봄 모델인 (가칭) 우리 동네 돌봄 마을(농촌형)이 지난달 29일 성주에서 개소했다.
 
성주 24시 통합 돌봄센터는 야간과 주말·공휴일에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1~5세 미취학 아동은 24시 열린 어린이집, 6~12세 초등학생은 24시 아이 품은 돌봄공동체 등에서 사전 예약해 이용할 수 있다.
 
도는 포항·구미·경산·안동·예천 등에 (가칭) 우리 동네 돌봄 마을 39개소를 상반기부터 운영하고, 농촌형·신도시형 등 지역 특색에 맞게 확대한다.
 
야간과 긴급 돌봄 수요 대응을 위한 틈새 돌봄 지원사업도 속속 가동한다.김천시와 영주시는 주말 및 공휴일 긴급 돌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휴일 어린이집을 별도로 운영하고, 칠곡군은 오후 7시까지 운영하던 돌봄센터를 이달부터 24시까지 연장한다.
 
지역의 열악한 소아·청소년 의료시스템 공백을 메우기 위한 의료안전망 구축도 속도감 있게 추진 중이다.
 
올 4월 구미시는 경상북도와 함께 신생아 집중 치료센터를 개소해 소아 응급 거점 의료 체계를 구축했다.
 
경산시는 평일 야간과 휴일에 소아·청소년 환자 진료와 약 처방 조제를 받을 수 있는 병원과 약국을 운영 중이며 점차 확대하고 있다.
 
부모의 경력 단절을 일부 해소할 수 있는 환경도 마련한다. 일과 육아 병행을 희망하는 부모에게 단기 일자리와 일하는 동안 돌봄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경상북도 일자리 편의점이 들어선다.
 
이를 위해 경상북도·시군·상공회의소·어린이집 연합회 등 관계기관 간 업무 협약 체결이 있을 예정으로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일자리 편의점은 향후 참여를 희망하는 시군에 확대 설치할 계획으로 도비·시군비 매칭도 5대 5로 파격 지원한다.
 
출산이라는 개인 행복이 사회의 축복이 될 수 있도록 출산 장려 문화 패키지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영주시는 4월부터 임산부 교실 ‘축복받는 우리 아기 희망 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경주시는 아가 튼튼 행복 맘 프로그램과 임신 ‘사전건강 관리 지원사업’을, 의성군은 ‘아가 사랑 행복 키움 출산 교실’ 등 산모와 아기의 건강 관리를 돕는 프로그램이 가동되고 있다.
 
또한 아동 친화 문화 조성을 위한 체험 콘텐츠도 시행하고 있다. 영주시는 3월부터 매주 주말 초등학생에게 ‘우리 아이 잘 자람, 몸으로 예술 놀이’를 운영 중이며 원거리 읍면지역의 접근성을 고려해 ‘찾아가는 놀이터 플레이 버스’ 등 체험 놀이도 병행한다.
 
·생활 균형 기업 문화 확산을 위한 기업지원 사업들도 현장에 구현하고 있다. 구미시와 영주시는 4월부터 육아기 근로 시간 단축 등 유연근무에 동참하는 중소기업에 운전자금 대출 한도를 3억 원에서 5억 원으로 높히고 2.5~3%의 금리를 지원한다.
 
한편 이달 중순을 기준으로 성금 모금이 23억 원을 넘어서고 있는 등 시군에서의 저출생 극복 성금 모금 열기도 상당하다.
 
도민·시민단체·기업·출향인 등의 기부가 연일 이어지고 있고 시장·군수들도 개인 자격으로 성금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안성렬 저출생과 전쟁본부장은 “추경예산을 집행하는 이달부터는 저출생과 전쟁 필승 100대 실행 과제가 현장에 빠르게 구현될 것이다”며 “22개 시군과 협업을 통해 도민들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 집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