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90도 인사한 ‘베이징 영웅’… 김경문·이승엽 감독, 예의 바른 재회
김경문 감독, 한화 부임 후 처음 잠실구장 찾아 이승엽 감독과 인사
김경문 감독 “두산 정말 고마운 구단…그래도 이제는 한화 팬 위해”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11 17:51:17
▲ 김경문(오른쪽) 한화 이글스 감독과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이 11일 맞대결에 앞서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나 허리숙여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문(65) 한화 이글스 감독이 서울 잠실야구장에 도착하자 이승엽(47) 두산 베어스 감독이 달리듯이 한화 더그아웃 쪽으로 움직였다.
 
김경문 감독은 한참 후배인 이승엽 감독을 발견하자마자 고개를 숙였고 이 감독은 90도로 허리를 숙인 채로 김 감독에게 다가갔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전승 우승의 신화를 합작한 둘은 서로를 예우하며 재회했다.
 
김경문 감독은 11일 한화 선수단을 이끌고 잠실구장에서 두산과 맞붙었다김 감독이 사령탑으로 잠실구장을 찾은 건 NC 다이노스를 이끌던 2018524일 이후 6년여 만이다.
 
두산을 상대하는 건 2018429일 마산 경기 이후 처음이고, 잠실 두산전을 치르는 건 201848일 이후 62개월 만이다4일부터 한화를 지휘하는 김 감독은 최근 KBO리그에서 가장 주목받는 야구인으로 꼽힌다.
 
두산은 김 감독이 1982년 포수로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당시 구단명은 OB)하고, 2004년 감독으로 데뷔한 구단이다.
 
김 감독은 200420116월 두산을 이끌며 정규시즌 960경기 동안 512(43216)을 거뒀다.
 
두산과 김 감독의 인연이 이날 잠실 경기를 더 주목받게 했다두산 관계자, 양의지를 포함한 두산 선수들과 인사를 나눈 뒤 김경문 감독은 두산은 잊지 못할 팀이라며 두산 구단과 팬들께 감사한 마음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두산 사령탑 이승엽 감독과의 인연이 관심을 더 끌어올렸다. 현재 두산을 지휘하는 이 감독은 김 감독과 뜨거운 추억을 공유하는 사이다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김경문 당시 대표팀 감독은 예선리그 내내 부진했던 이승엽을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도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
 
준결승전에서도 삼진, 병살타, 삼진으로 세 타석을 보낸 이승엽은 2-2 동점이던 8회말 11루에서 일본 마무리 이와세 히토키를 상대로 역전 결승 투런포를 쳐냈다. 이승엽은 경기 뒤 인터뷰 도중 눈물을 쏟아 주위를 숙연하게 했고, 김경문 감독은 이승엽과 진하게 포옹했다.
 
포문이 열리자 거칠 것이 없었다. 이승엽은 다음날 쿠바와의 결승전에서도 1회초 결승 투런포를 쳐냈고, 한국은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경문 감독은 “KBO리그에서는 2위만 해서 아쉬웠는데, 이승엽 감독 덕에 베이징 올림픽에서 우승했다. 그때 눈물 흘리며 기뻐했다이렇게 이승엽 감독과 다시 만나니 예전 생각이 많이 난다고 웃었다.
 
이승엽 감독은 김경문 감독님께는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화답했다후배들에게도 깍듯하게 예의를 차리는 김 감독은 이 감독에게 좋은 경기 하겠습니다라고 존대하며 첫인사를 건넸다. 이어 최근 두산 경기력이 좋던데요라고 덕담도 했다.
 
모든 사람 앞에서 공손한 이승엽 감독은 김 감독 앞에서는 허리를 더 낮게 숙이며 몇 차례나 환영 인사를 했다김경문 감독은 이승엽 감독은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야구인이다. 당연히 나도 예를 갖춰야 한다고 후배에게 허리 숙여 인사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승엽 감독은 예전부터 김경문 감독님이 언제든 현역 사령탑으로 돌아오실 거라 생각했다감독님께 많이 배우겠지만 나도 팀의 승리를 위해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니까 경기 중에는 우리 팀만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김경문 감독도 두산에 감사한 마음은 여전하지만 지금은 한화 팬들에게 승리를 안겨드려야 한다주중 첫 경기는 매우 중요하다. 좋은 경기 하겠다고 승리욕을 드러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