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반려동물 시대가 온다<277>]-유기동물

반려동물 생명경시 만연…“버리지 말아주세요”

유기동물 입양 시 정부 지원…“분양·입양 시 동물등록 의무화해야”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0-17 00:05:1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남과 동시에 버려지는 동물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2018년 12월 당시 네이버 ‘동물공감 가족이 되어주세요’ 입양공고에 올라왔던 소미. [사진제공=소미 반려인]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전체 가구의 26.4%, 인구로는 1500만명에 달한다. 4가구 중 1가구 이상, 인구 4명 중 1명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셈이다.
 
하지만 반려동물이 늘어나면서 해마다 버려지는 동물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가 최근 발표한 ‘2019년 반려동물 보호와 복지관리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구조·보호 조치된 유실 및 유기된 반려동물은 13만5791마리로 전년보다 12% 증가했다.
 
안락사 될뻔한 소미…지금의 보호자 만나 새 삶 찾아
    
스카이데일리는 수소문 끝에 감동적인 사연의 주인공인 반려인과 반려견 소미를 만났다. 소미(2살·암컷)는 어렸을 때부터 길거리 생활을 해서 아픔이 많았지만 지금의 보호자를 만나 너무나도 건강하고 예쁘게 잘 자라줬다.
 
소미 보호자 A씨는 “2018년 12월 1일 네이버 ‘동물공감 가족이 되어주세요’를 보고 소미를 입양했어요. 소미가 믹스견이라 아무도 연락이 오지 않았지만 저는 소미를 본 순간 자꾸 눈에서 아른거려 입양 의사를 밝혔고 소미가 있었던 안산 강아지 유치원에 직접 가서 데리고 왔죠.”
 
“여기에도 사연이 있어요. 수원에서 유기견들을 임시보호하는 분이 있었는데 소미가 나이가 어리고 건강함에도 불구하고 안락사 공고가 뜨자 너무 안쓰러워 소미를 데리고 왔다고 전해 들었어요. 그 분 덕분에 소미에게 새로운 삶이 열리게 된거죠. 그 분이 소미를 6개월 정도 데리고 있다가 입양을 시도 했지만 소미가 사회화가 안 돼 사람들이 소미를 입양하지 않으려했다고 해요. 그 분은 보호사를 불러서 교육도 해보고 소미를 정성스레 키웠지만 건강이 안 좋아져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소미를 강아지 유치원으로 보냈어요. 강아지 유치원으로 보내면 최소한 소미가 버려지지는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 버려졌던 소미가 지금의 보호자를 만나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줬다. 사진은 소미. [사진제공=소미 반려인]
 
소미 보호자 A씨에 따르면 소미는 안산에 있는 한 강아지 유치원으로 보내졌는데 그 강아지 유치원을 운영하던 젊은 부부는 어려운 유기견들을 구조해서 치료해주고 입양시켜주는 일을 하고 있었다. 그들이 네이버 ‘동물공감 가족이 되어주세요’에 소미 입양공고를 올렸고 이를 보고 소미의 현재 보호자가 입양하게 됐다.
 
“사실 소미를 키우기 전 반려견 사랑이(12살)를 키웠어요. 샵에서 입양을 했었는데 열악한 환경에서 태어나다보니까 여기저기가 아팠어요. 피부병으로 내내 고생했는데 나이가 드니까 다른 병까지 생기게 됐어요. 호르몬 질환으로 1년 동안 병원을 계속 다니다가 사랑이가 갑작스레 곁을 떠났죠. 가슴 아프게 사랑이를 보내고 난 후 펫로스 증후군이 와서 병원 치료도 받고 했는데 소용이 없었어요. 그러던 중 동물공감에서 소미사진을 보고 입양을 결심했죠. 아직까지도 기억하는 게 소미를 데리러 갔을 때 소미가 저를 보자마자 제게 안겼어요. 식구가 될 운명이었나 봐요.”
 
“소미의 이름에 관한 에피소드도 있어요. 네이버 ‘동물공감 가족이 되어주세요’에 소미 입양공고를 올렸던 분들이 아이오아이 전소미 씨 팬이었어요. 전소미처럼 예쁘게 무럭무럭 잘 자라라는 의미에서 소미라고 이름을 지어줬다고 해요. 이름을 어떻게 지을까 고민을 했는데 소미라고 부르자 알아 듣길래 이름을 안바꿨죠.”
 
끝으로 소미 보호자 A씨는 유기견을 입양하는 것에 대해 무조건 찬성한다고 밝혔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강아지를 사지말고 입양을 적극 권유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특히 믹스견들이 입양이 잘 안되는 경향이 있는데 믹스견들이 오히려 개성있고 너무나도 예쁘다고 덧붙였다.
 
유기동물 입양 시 정부 지원…동물등록 의무화 해야
 
농식품부는 지난달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과 올바른 반려동물 입양문화 확산을 위해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사람에게 입양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매년 유기동물은 증가하는 반면 유기동물 입양률은 정체 추세에 있는 점을 감안해 유기동물 입양 시 소요되는 비용 지원을 통해 입양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실제로 2016년 9만마리였던 유실·유기동물은 2019년 13만6000마리로 51.1%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입양 마리 수는 2만7000마리에서 3만6000마리로 33.3%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정한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라면 해당 시·군·구청에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확인서 발급 동물등록 완료 입양비 청구서를 작성 동물보호센터나 동물보호센터가 있는 해당 시·군·구청에 신청(입양 후 6개월 이내)하면 된다.
 
지원항목은 내장형 동물등록비, 미용비 등이며 해당 영수증을 첨부해 신청하면 마리당 최대 10만원까지 지원된다. 입양자가 지원항목으로 20만원 이상 사용한 경우 정부가 10만원을 지원하는 구조로 지자체 여건에 따라 지원금액을 높이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정확한 지원금액은 해당 시·군·구청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
 
▲ 유기동물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입양비를 지원하고 동물등록을 의무화하고 있다. 사진은 동물등록을 한 반려견 모습. ⓒ스카이데일리
 
유기동물 문제를 위한 해결책으로는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방법 외에도 동물등록 의무화가 있다. 동물등록을 1985년부터 시행 중인 일본의 경우 1992년 2만6438마리였던 유기동물이 2011년 3295마리로 87% 이상 감소했으며 대만은 동물등록제를 도입한 1999년 유기동물 수 5만5700마리였던 것이 2012년 2400마리로 95% 이상 감소했다. 동물등록제가 유기동물 방지에 큰 효과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다.
 
우리나라에서는 2013년 1월부터 인구 10만 이상인 시·군·구에서 동물등록제가 시행됐으며 지금은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3개월령 이상 모든 반려견은 반드시 전국 시·군·구청에 동물 등록을 해야 한다. 반려동물을 등록하지 않을 경우 처음 적발되면 20만원, 두 번째는 40만원, 세 번째는 6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반려동물 등록은 내장형 마이크로칩 삽입, 외장형 무선 식별 장치, 이름표 형식의 등록 인식표 착용 등의 방식으로 할 수 있다.
      
내장형 마이크로칩 방식은 몸 속에 인식칩을 심어 분실 위험이 적지만 비용 부담이 큰 편이고 외장형 무선 식별 장치인 전자태그나 인식표는 인증된 대행기관 방문을 통한 방법으로 관리가 번거롭고 분실하기가 쉽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실제로 반려동물 등록 단속에는 한계가 있어 위반 여부를 파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한국펫사료협회가 지난해 한국갤럽에 의뢰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48.4%의 반려견만 동물등록을 마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가운데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를 선택한 반려견은 36.1%에 불과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동물의 유실·유기는 동물 학대만큼 동물에게 커다란 고통을 주는 행위이므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유실·유기를 줄여나가겠다”며 “내년부터는 반려견을 키우게 될 경우 동물등록을 완료하도록 하고 학대·유기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등 제도 개선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옥진 원광대학교 반려동물산업학과 교수는 이에 대해 “분양이나 입양 시 동물등록을 의무화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문제 행동이나 질병이 유기의 주된 문제이기 때문에 지자체 지원에 의한 반려인에 대한 교육이 더 늘어나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42

  • 감동이예요
    87

  • 후속기사원해요
    31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현대자동차를 이끌고 있는 하언태 대표이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최영상
AT커니코리아
하언태
현대자동차
현순엽
SK하이닉스 기업문화센터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 민요·재즈가 결합된 사운드의 풍성함을 느껴보세요”
국악의 저변확대를 꿈꾸는 전통 창작 그룹… ‘...

미세먼지 (2020-10-27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