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시중 유통 생리대 385종 ‘품질적합’…색소 등 안전 수준

식약처, 2020년 생리대 품질 모니터링 결과 발표

폴리염화비페닐류 12종 위해 평가 결과 적합 판정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2-30 14:43:2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시중에서 유통 중인 생리대가 색소 등이 안전 수준으로 품질적합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생리대. [스카이데일리 DB]
 
올해 시중에 유통된 생리대와 팬티라이너 등 생리용품이 ‘품질적합’ 판정을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올해 시중에 유통된 생리대와 팬티라이너 등 생리용품 385개를 대상으로 색소,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등의 함유량을 점검한 결과, 전 제품이 ‘적합’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60종의 검출량을 확인한 결과, 모두 기준 이하로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생리대 제조업체가 참여하는 생리대 정례협의체에서도 VOCs 검출량을 자체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제품이 안전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VOCs는 벤젠과 포름알데히드, 스틸렌 등 대기 중에 쉽게 증발하는 액체 또는 기체상 유기화합물로 주로 생리대를 속옷에 고정하는 접착제에서 나온다.
 
폴리염화비페닐류(PCBs) 12종 위해 평가에서도 적합 판정이 나왔다. 126개 제품을 검사한 결과, 5종은 검출되지 않았고 7종은 검출됐으나 인체에 해를 줄 수준은 아니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생리대 안전성을 확인하고 제품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정부와 기업이 협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품질 모니터링과 허위 과대광고 단속 등을 계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윤석열 검찰총장과 치열한 갈등을 벌였던 '추미애' 장관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백재승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비뇨의학과
유준규
해외건설협회
추미애
법무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24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