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대기업 오너일가 승진가도, 29살 입사하면 33살엔 임원

오너일가 평균 42.7세 사장단 합류…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 평균 14년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 입사 하자마자 사장 등극

오창영기자(cy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13 14:21: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1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64개 대기업 집단 중 오너 일가 부모 및 자녀 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하는 43개 그룹의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오너 일가는 입사 후 평균 4.8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사진은 서울 테헤란로. ⓒ스카이데일리
 
국내 대기업 집단 오너 일가가 입사한 후 5년도 채 되지 않아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입사 후 사장단에 오르기까지는 약 14년이 소요됐다.
 
1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 집단 중 오너 일가 부모 및 자녀 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하는 43개 그룹의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오너 일가는 입사 후 평균 4.8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오너 일가의 입사 나이는 평균 29세였다. 이들은 대체적으로 33.8세에 임원 자리에 오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에 입사해 5년이 채 안 돼 임원으로 승진하며 30대 중반을 맞이하는 셈이다.
 
오너 일가는 평균 42.7세에 사장단에 합류했다. 이에 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는 평균 14.1년이 걸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 직원의 경우 상무(이사 포함) 직급 임원의 평균 나이는 52세, 사장단의 평균 나이는 58.8세였다. 그러나 오너 일가가 임원직에 오르는 나이는 일반 직원보다 18.2년, 사장단 승진은 16.1년이 더 빨랐다.
 
오너 일가의 임원 승진 기간은 부모 세대보다 자녀 세대에서 크게 단축되는 경향을 보였다. 대기업 1·2세에 해당하는 부모 세대는 평균 29.5세에 입사해 34.6세에 임원을 달아 임원 승긴에 5.1년이 걸렸다. 그러나 대기업 3·4세로 분류되는 자녀 세대는 28.6세에 입사해 4.5년 만인 33.1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부모 세대 오너 일가 중에서는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모두 25세의 젊은 나이에 임원으로 입사했다. 오너 일가 자녀 세대 중에선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 사장이 24세에 조선호텔 상무보로 입사했고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이 29세에 기아자동차 이사로 입사해 20대에 임원이 됐다.
 
입사 후 사장이 되기까지 소요되는 기간 역시 자녀 세대에서 더 짧았다. 부모 세대는 평균 43.5세에 사장단이 됐다. 이에 평균 14.4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자녀 세대의 경우 평균 41.3세에 사장단에 올라 부모 세대보다 0.8년 짧은 13.6년이 소요됐다.
 
그룹 규모가 작을수록 승진 기간이 짧아지는 양상을 띠었다. 조사 대상 대기업 중 30대 그룹에 포함된 21개 그룹 오너 일가는 임원 승진까지 5.5년이 걸렸다. 그러나 30대 그룹 밖 22개 그룹은 3.4년에 불과했다.
 
사장단까지의 승진 기간도 살펴보면 30대 그룹 밖 대기업이 12.5년으로 14.8년 걸리는 30대 그룹보다 2.3년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단 오너 일가는 34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17명은 자사 또는 타사 경력 없이 바로 임원으로 입사했다. 경력 없이 임원으로 입사한 17명 중 부모 세대는 11명, 자녀 세대는 6명 등이었다.
 
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 10년이 채 걸리지 않은 오너 일가는 26명으로 조사됐다. 이 중 입사 후 5년 내 사장단에 오른 오너 일가는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0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0.3년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 1년 △구자균 LS일렉트릭 대표 2년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3.5년 △이호진 태광그룹 전 회장 4.1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 4.1년 △정교선 현대백화점 부회장 4.9년 등이었다.
 
입사 후 임원 승진까지 10년 이상 걸린 오너 일가는 20명이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입사 후 첫 임원까지 16.6년, 박장석 SKC 고문은 16.2년이 소요됐다. 이어 △구자용 E1 회장 16년 △허명수 전 GS건설 부회장 15.2년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 14.2년 △박석원 ㈜두산 부사장 14.1년 등 임원 승진 기간이 길었다.
 
[오창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척추관절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한 제일정형외과의 '신규철' 병원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규철
제일정형외과병원
이금기
일동후디스
정우성
아티스트컴퍼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1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