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쌍용차 “1~2월 정상급여 지급 어렵다” 노조에 전달

車 업계 비수기·현금 지급 조건에 부품 납품받기 등 겹악재…유동성 위기 가중

신규 투자자 찾기도 난항…사측, 22일 노조에 자금 상황 설명 후 협조 요청

오창영기자(cy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22 11:54:2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21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자동차는 노조에 유동성 위기로 인해 1~2월 두달 간 정상적인 급여 지급이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노사가 협의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이날 보냈다. 사진은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스카이데일리
 
기업 회생 절차 개시 전 신규 투자자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노동조합 측에 향후 두달 간 임금 100% 지급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노조에 유동성 위기로 인해 1~2월 두달 간 정상적인 급여 지급이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노사가 협의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이날 보냈다.
 
이어 사측은 22일 노조 대의원에게 현재 자금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쌍용차가 임직원 급여 지급이 어렵다고 노사 협의를 제안한 것은 지난해 12월 기업 회생 절차를 신청한 쌍용차에 유동성 위기가 가중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쌍용차는 국내외 금융기관의 대출금을 갚지 못하고 연체하는 등 유동성 위기로 인해 지난해 12월 21일 기업 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이어 회생법원이 쌍용차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이면서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다음달 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
 
이에 쌍용차는 기업 회생 절차 개시 전까지 새 투자자를 찾는다는 방침이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KDB산업은행,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그룹, 유력 투자자로 알려진 HAAH오토모티브 등과 4자 협의체를 구성해 지분 매각을 논의 중이지만 서로 이견이 있어 협상이 좀처럼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어서다.
 
또 쌍용차는 기업 회생 절차 신청 이후 일부 대기업 부품 업체가 부품 납품을 거부해 평택 공장 가동을 이틀 간 중단하기도 했다. 이후 쌍용차는 이들 부품 업체에 현금 지급을 조건으로 부품을 조달받으며 공장 가동을 힘겹게 재개했다.
 
업계 관계자는 “1월은 자동차 업계 비수기여서 차가 많이 팔리지 않는 데다 협력업체는 현금을 줘야 부품을 납품한다고 하니 임직원들에게 정상적으로 급여를 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닐 것이다”며 “새 주인 찾기도 난항을 겪고 있어 쌍용차의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창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가수, 예능인, 음반제작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만능엔터테이너 '윤종신'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금진호
상공부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윤종신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따뜻한 세상 꿈꾸며 희망의 씨앗 심어요”
상처 입은 양들을 구하는 선한 목자들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