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文대통령 지지율 48.2%…긍정・부정 ‘팽팽’

정당 지지율, 민주 37.8%・한국 31.3%로 전주보다 상승

이승구기자(sg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4-22 16:13:1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난 16일 7박 8일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 전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전주보다 0.2%포인트(p) 오른 48.2%로 나타났다. 특히 긍정과 부정 평가가 적은 격차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37.8%로 집계돼 대통령 지지율과 함께 소폭 상승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를 받아 지난 15∼19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2일 발표한 4월 3주차 주간집계(95% 신뢰수준・표본오차 ±2.0%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체 응답자의 48.2%로 집계됐다. 전주보다 0.2%p 소폭 상승했다.
 
부정평가는 46.1%를 기록해 전주보다 0.7%p 하락했다.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0.4%, ‘잘못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15.7%를 기록했다. 긍정과 부정 평가는 2.1%p 격차로 여전히 오차 범위(±2.0%포인트) 내에서 팽팽했다.
 
‘모른다’는 응답이나 ‘무응답’은 전주 대비 0.5%p 오른 5.7%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5주째 47~48% 대의 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이미선 헌법재판관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집중된 주 초반 하락했다가,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관련 발언으로 인한 논란이 확산하고 문 대통령 중앙아시아 경제 외교 보도가 증가한 주 후반 반등했다”며 “이처럼 긍·부정 요인이 맞물려 지난주와 비슷한 보합세로 마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진보층과 30대, 경기・인천에서 국정 지지도가 오른 반면, 보수층과 60대 이상, 충청과 영남 지역에서는 내려갔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1.0%p 상승한 37.8%로 집계됐고, 자유한국당은 0.5%p 오른 31.3%를 기록했다.
 
이는 민주당 지지세가 진보층에서 크게 올랐고, 한국당 지지율은 중도층에서 민주당을 앞섰다는 게 리얼미터의 분석이다.
 
이와 함께 정의당은 1.9p 내린 7.4%, 바른미래당은 0.2p 하락한 4.7%, 민주평화당은 0.6%p 감소한 1.9%로 집계됐다. 야3당 모두 지지율이 하락했다.
 
무당층은 전주 대비 1.5%p 상승한 15.3%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승구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7

  • 감동이예요
    1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5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뮤지컬, 영화, 드라마 세 분야에서 모두 성공을 거둔 배우 '조승우'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승수
한샘
조승우
굿맨스토리
한성희
포스코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3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