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대한민국 위기 탈출구 찾기 프로젝트]-③국가위기 탈출과 한미동맹 강화 포럼

위대한 대한민국 건설 위한 시민참여의 장(場) 열렸다

300여명 참석자 열띤 분위기 …총체적 위기극복 위해 머리 맞대고 한 목소리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9-11 00:03:2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총체적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마음에 300여명에 달하는 시민과 지식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자유민주시민연대가 개최한 ‘국가위기 탈출과 한미동맹 강화 포럼’에 참석한 시민들은 안보 분야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을 위한 해결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사진은 행사에서 민경두 대표가 ‘자시연의 비전과 애국정신’에 대한 발제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안현준 기자] ⓒ스카이데일리
 
경제, 안보, 외교, 복지, 노동(일자리), 산업, 수출 등 국정 전 분야에서 총체적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시민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자유민주시민연대(ULD, 이하·자시연)가 9일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 ‘대한민국 범시민연대 총력 전진대회-국가 위기 탈출과 한미동맹 강화’ 행사를 찾은 시민들은 위대한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발걸음의 첫 발을 내딛었다.
 
위대한 대한민국 건설 위해 모인 시민들…굳은 표정에 서린 결연함 눈길
 
이날 행사의 예정된 시작 시간은 오후 2시였지만 행사장은 일찌감치 많은 인파로 북적였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이날 행사의 취지와 식순 등 세부적인 내용이 적힌 팸플릿과 스카이데일리 지면신문 등이 배부됐다.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은 행사 시작을 기다리는 동안 팸플릿과 신문을 천천히 읽으며 스스로 행사장을 찾은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듯 보였다.
 
행사 시작 시간인 2시가 가까워지자 실내는 어느덧 빈자리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가득찼다. 미리 마련된 자리에 앉지 못한 시민들은 기꺼이 서 있기를 자처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창형 자시연 회장, 민경두 이사(스카이데일리 대표이사), 백준우 사무총장, 이창호 대외협력국장 등 자시연 주요 간부들을 비롯한 각 분야 전문가, 일반시민 등 총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주영 국회 부의장,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김병관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대장) 등도 참석해 행사에 무게감을 더했다. 이 부의장은 행사 시작 전 따로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지식인들이 모여 대한민국이 무너져가는 상황을 바로잡는 점에 존경의 뜻을 전한다”며 “국가 위기탈출과 한·미동맹 강화의 취지에 동의하고 자시연을 지지하기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 전진대회에 참석한 시민과 지식인들은 각자의 생각을 공유하며 위대한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이창형(사진) 자시연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이날 행사장에 모인 사람들은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하겠다는 하나의 공통된 목표 때문인지 서로가 마치 잘 아는 사이인양 가까워 보였다. 서로 눈을 마주치면 손을 맞잡고 가벼운 미소를 지어 보이는 광경이 자주 목격됐다. 서로 웃는 얼굴로 인사를 했지만 행사장에 내걸린 현수막에 걸린 글귀를 보고는 곧장 표정이 굳어지기도 했다. 국가 위기탈출, 한·미 동맹강화 등 희망의 메시지를 내걸 수밖에 없는 작금의 현실 때문이었다.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더 이상 가만히 지켜볼 수 없다는 결의가 참석자들의 표정과 목소리에서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행사시작 직전 국민적 반발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참석자들의 표정은 더욱 굳어졌다. 행사장 곳곳에서 탄식이 흘러나왔다. 이미 경제, 안보, 외교 등이 크게 무너진 대한민국이 법치마저 무너졌다는 누군가의 목소리가 대회장을 울렸다.
 
행사장에 참석한 시민 박진영(가명) 씨는 “대한민국을 위기에 빠트리고 있는 문재인정부가 반성할 생각은 않고 제멋대로 나라를 운영하고 있다”며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함으로써 현 정부가 국가의 명운보다 권력유지를 우선시하고 있다는 걸 스스로 증명해 보였다”고 목소리 높였다.
 
선진 강국 건설 위한 방법 공유…쉴 새 없이 지나간 4시간, 끝난 후엔 아쉬움 가득
 
행사는 △이창형 자시연 회장 인사말 △축사 및 격려사 △자시연 회원들의 성명서 낭독 △대한민국의 선택 안보전략 강연 △토크 콘서트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 회장과 더불어 축사·격려사를 전한 이주영 부의장, 최광 전 장관, 김일두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회장 등은 하나 같이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해내자고 입을 모았다.
 
축사와 격려사가 이어진 뒤 ‘대한민국의 선택 안보전략’에 대한 강연이 진행됐다. 강연에 앞서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김병관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대장, 신현웅 미국 공화당 아·태 한국의장 등이 발제와 기조연설 시간을 가졌다. 각자의 전문지식을 토대로 참석자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졌다. 참석자들은 그들의 연설을 귀담아 듣고 중요한 내용은 필기까지 하는 등 수험생 못지않은 열의를 보였다.
 
▲ 참석자들은 전진대회와 강연 그리고 토론에 집중하며 중요 내용은 필기하는 등 열의 있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은 열띤 분위기 속 참석자들의 모습 ⓒ스카이데일리
 
이날 강연자로는 이창호 자시연 대외협력홍보국장이 나섰다. 이 국장은 해양세력과 대륙세력 간의 대립구도에서 대한민국이 선택해야 할 전략적 입장이란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강의 내용의 골자는 러시아, 중국, 북한 등 대륙세력에 맞서 대한민국이 미국, 일본 등 해양세력과 동맹을 강화해 국력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었다. 다소 생소한 주제였음에도 사전에 철저하게 준비된 자료 덕분에 한층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 참석자들은 내용을 요약하고 중요한 프레젠테이션 내용의 사진을 촬영하는 등 강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연 뒤엔 ‘일촉즉발 안보위기와 극복’이라는 주제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백준우 자시연 사무총장을 좌장으로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신현웅 의장, 김은구 서울대 트루스 포럼 대표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자와 참석자 등은 대한민국이 처한 안보위기 해결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토크콘서트가 시작되자 행사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행사 참석자들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토크콘서트는 별도로 기획해도 무리 없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호응이 남달랐다.
 
토크콘서트를 끝으로 행사는 마무리됐다. 4시간을 쉼 없이 달려왔지만 행사 참석자들의 얼굴에 지친 기색은 없었다. 오히려 아쉬움 섞인 반응이 더욱 많아 보였다. 국가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더욱 많은 에너지를 생성해내는 듯 했다. 참석자들은 다음 행사를 기약하며 아쉬움을 달래고 행사장을 나섰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오수희 행복문화포럼 사무총장은 “작금의 상황에 걱정되는 마음에 참석하게 됐다”며 “국민들이 현실을 잘 극복해가자는 뜻에 동조했고 많은 것들을 느낀 전진대회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창형 자시연 상임대표는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우리나라의 안보 위기, 한미동맹이 무너지는 점 등에 대해 우려를 많이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토론 과정 등을 통해 지금과 같은 안보위기에서 한미 동맹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한 뜻깊은 자리였다”고 소회를 밝혔다.
 
[강주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1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관련기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광진구에 집을 소유하고 있는 기업인들은 누가 있을까?
고명호
선워드
남봉길
한국팜비오
이영훈
포스코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소외된 이들 위한 금융소통창구 만드는 사람들이죠”
퇴직 금융인의 재능기부 및 사회공헌 통해 지속...

미세먼지 (2019-09-20 08:30 기준)

  • 서울
  •  
(좋음 : 27)
  • 부산
  •  
(좋음 : 21)
  • 대구
  •  
(좋음 : 26)
  • 인천
  •  
(보통 : 45)
  • 광주
  •  
(보통 : 43)
  • 대전
  •  
(양호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