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작년 면세점 리베이트 1.3조원, 4년간 2.3배 증가

매출액의 8~9% 리베이트 지급…저가 여행상품 난립, 국가 이미지 하락 우려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0-07 12:35:2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롯데백화점 본점 면세점(위)과 신세계 백화점 본점 면세점 ⓒ스카이데일리
 
국내 시내면세점 시장이 해외여행객 유치 대가로 여행사와 가이드에게 지급하는 과다 송객수수료로 인해 ‘제 살 깎아 먹기’식 경쟁을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지만 결국 실속을 차리지 못해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 저하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송객수수료 지급현황’자료에 따르면 시내면세점이 여행사와 가이드에게 지급한 송객수수료 비용은 2015년 5630억원에서 2018년 1조3181억원으로 2.3배 증가했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송객수수료 지급현황’자료에 따르면 시내면세점이 여행사와 가이드에게 지급한 송객수수료 비용은 2015년 5630억원에서 2018년 1조3181억원으로 2.3배 증가했다.
 
이른바 ‘면세점 리베이트’라 불리는 송객수수료는 면세점이 해외여행객 유치의 대가로 여행사와 가이드에게 지불하는 일종의 수수료다.
 
연도별 송객수수료 지급현황을 보면 2015년 5630억원, 2016년 9672억원 수준이었으나 2017년부터는 1조1400억원을 돌파해 지난해 1조3181억원까지 증가했다. 올해 6월 기준으로는 6514억원의 수수료를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면세점간의 고객 유치를 위한 리베이트 지출 경쟁이 격화됨에 따라 여행사와 가이드에 대한 수수료 지급이 급증했고, 결국 바가지 쇼핑을 강요하는 저가 관광상품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또 장기적으로 국내 관광산업의 국제경쟁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김영진 의원은 “면세점 간 리베이트 지출경쟁이 심화되면서 면세점 시장이 혼탁해질 수 있다”며 “정부차원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예방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면세점 업계에서도 송객수수료 문제 개선을 위한 합리적인 강구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행사와 가이드에게 지급된 송객수수료가 늘어나면서 시내면세점 매출 규모도 증가했다. 시내면세점 매출 현황을 보면 2015년 6조1834억원, 2016년 8조9066억원에서 2017년 11조1168억원, 2018년 15조3521억원으로 늘었다. 올해 8월 기준으로는 13조33175억원에 달한다.
 
 
 
[나광국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집을 소유한 명사들
안병엽
피닉스자산운용
양지영
이종서
앱클론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이 목표죠”
혼자 아이 양육하는 엄마 아빠는 이 세상의 슈퍼...

미세먼지 (2019-10-15 01:00 기준)

  • 서울
  •  
(양호 : 39)
  • 부산
  •  
(양호 : 36)
  • 대구
  •  
(양호 : 34)
  • 인천
  •  
(양호 : 39)
  • 광주
  •  
(좋음 : 28)
  • 대전
  •  
(좋음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