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스카이데일리 사설

“북한의 대남공작 목표는 한국 정치의 北예속화”

총정치국 대좌 출신 김국송씨 BBC서 폭로

靑 근무 후 복귀·시민단체 암약하는 간첩도

종전선언·제재 해제 등 北주장 대행 멈춰라

기사입력 2021-10-13 00:02:02

 
“북한 동포들을 독재의 손아귀에서 해방시키고 진정한 자유를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해 인터뷰에 나섰다.” 대한민국 대통령이나 차기 대선에 출마한 정치인 입에서 나온 말이 아니다. 북한의 대남 공작기관인 정찰총국에서 대좌(대령)로 근무하다 2014년 한국으로 망명한 고위급 탈북인이 한 발언이다.
 
김국송(가명)이라 밝힌 이 망명객은 그제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충격적인 내용을 쏟아냈다. “1990년대 초 내가 직접 파견한 공작원들이 청와대에서 5~6년간 근무한 뒤 무사히 복귀한 사례가 있다. (지금도) 북한 공작원들이 남한의 구석구석 중요한 기관들은 물론 시민사회단체 여러 곳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대북 정보계통이나 남북문제 전문가들은 다 아는 내용이지만 북한 공작기관 간부 출신이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매체에 밝힌 내용이라 파장이 크다.
 
앞서 최고위급 망명객이던 황장엽 전 노동당 국제담당비서는 북한에서 본 비밀문서에 근거하여 한국에 5만명의 고정간첩이 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두 번째 남파됐다가 1995년 부여에서 총격전 끝에 체포된 김동식은 7명을 만나 평양에서 왔다고 말했음에도 단 한 명도 신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 중의 한 명은 문재인정부의 현직 장관이다. 전향 후 쓴 박사논문에서 그는 남한 내 종북세력은 북한 대남공작의 산물이라고 단정했다.
 
일본에서 요인 납치에 관여하다 1980년 3월 국내에 들어온 간첩 이선실은 서울 동작구 대방동 공군회관 뒤 단독주택에 머물며 정치권 인사들을 포섭해 ‘남한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민족해방애국전선)을 창당하고 1990년 10월 강화도를 통해 북으로 귀환했다. 그 중 밀입북해 노동당에 가입하고 내려온 총책 황인오는 1992년 간첩죄로 체포돼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노무현정부 때 사면돼 현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계 대선조직 민주평화광장 발기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 정부는 그를 공기업인 강원랜드 상임감사로 임명하려다 좌절되기도 했다.
 
이선실이 접촉한 인사 중엔 김낙중 민중당 대표를 비롯해 이철우 전 열린우리당 의원, 민주당 당가 작곡가 윤민석, 김부겸 국무총리 등이 있다. 특히 민주당 부대변인이었던 김 총리는 이선실로부터 공작금 500만원을 수표로 건네받아 국가보안법상 불고지죄로 구속기소 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판결 받았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을 역임한 뒤 박원순 서울시장의 마지막 비서실장을 지낸 고한석 씨도 중부지역당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주역 중 한 명이었다.
 
김 씨의 폭로는 하나하나가 메가톤급이다. 그는 “2009년 황장엽을 암살하기 위한 대책반을 구성하라는 명령이 내려와 내가 직접 TF팀을 꾸려 작전을 지휘했다”면서, 명령권자는 지도자로 등극한 2011년 이전 김정은 현 국무위원장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남북관계를 과거로 돌린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 김정은의 특별 지시라고 주장했다. 집권 이후의 포악성으로 보아 충분히 예상됐던 내용이다.
 
김 씨의 폭로 중 압권은 북한의 대남 전략 목표가 ‘남조선 정치의 (북한) 예속화’라는 주장이다. 60만명의 국군과 2만8500명의 주한미군이 있어 당장의 적화통일이 어려운 상황에서 북한이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정책이다. ‘김여정 하명법’으로 불리는 대북전단금지법 제정을 비롯해 미사일 시험발사에 왈가왈부 하지 말라고 하자 침묵하며, 오매불망 북한의 소원인 평화협정·종전선언·대북경제제재 해제 제안을 대통령, 외교장관, 국가안보실장이 국제사회에 떠들고 다니는 게 징조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스카이데일리 / skyedaily__ , skyedaily@skyedaily.com]
  • 좋아요
    2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아차를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는 '송호성'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준
농심
송호성
기아
신승영
에이텍티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10-18 19: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