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울 APT 매수심리 5주 연속 하락…금리 인상·대출 규제 영향

9월 첫째 주 107.1→10월 둘째 주 101.9…기준선 가까워져

기사입력 2021-10-16 00:03:00

▲ 아파트 밀집 지역 전경 [스카이데일리DB]
 
금리 인상, 대출 규제, 집값 폭등 등이 맞물리면서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5주 연속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 둘째주(11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1.9로 지난주(102.8)보다 0.9포인트 내렸다.
 
서울은 4월 둘째주부터 27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고 있지만, 9월 첫째주(107.2) 이후 5주 연속 내림세를 이어왔다. 107.1→104.2→102.9→102.8→101.9로 기준선 100에 가까워졌다. 
 
현재 서울의 모든 권역에서 매수심리가 진정되는 분위기로 나타났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101.4에서 100.5로 0.9포인트 하락했다. 서북권은 101.8에서 101.5로, 서남권은 103.3에서 102.1로 각각 내렸다. 종로·중구 등이 속한 도심권(102.9→102.5)과 ‘노도강’(노원·도봉·강북)이 속한 동북권(103.6→102.7)도 지난주보다 떨어졌다.
 
수도권은 지난주 105.4에서 105.9로 소폭 올랐다. 매수심리가 진정되는 서울과 달리 경기(106.3→107.4)와 인천(107.6→109.2)은 추석연휴 동안 한풀 꺾였던 매수심리가 다시 살아나며 매매수급지수가 올랐다. 지방 아파트 매수심리는 105.6에서 104.9로 내렸다. 지역별로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103.5에서 103.1로,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107.4에서 106.4로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은행권 주택담보 대출한도 축소 등 영향이 더해지며 매수심리가 꺾인 것으로 분석했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집값이 상승이 단기간에 급등한 것에 대한 피로감이 큰 데다 대출 규제 강화, 금리인상 등이 더 해지다 보니 매수심리가 소폭 꺾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태용 기자 / sky_tyb , tybae@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가수 '태진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길용우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태진아(조방헌)
진아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1 16: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