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손경식 회장, 강경화 접견…“ILO 새 역할·노사정 변화 필요”

강경화 전 장관, ILO사무총장 입후보 “리더십 인정받은 적임자”

손경식 회장 “노사정 상호발전 도모·미래지향적 발전방향 기대”

기사입력 2021-10-19 11:55:17

▲ 손경식 경총 회장이 “지금은 ILO의 새로운 역할 정립과 노사정 변화가 필요한 시기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강경화 전 장관을 접견한 손경식 경총 회장.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지금은 ILO의 새로운 역할 정립과 노사정 변화가 필요한 시기다”고 강조했다.
 
손경식 회장은 19일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강경화 전 외교부장관을 접견해 “전 세계 노동시장과 일자리가 코로나19 팬데믹 충격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으며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일의 세계는 유례없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손 회장은 “1919년 창립된 ILO는 그동안 산업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노동기준 마련과 이행감시에 주력했지만 이러한 규제일변 활동은 오늘날 변화하는 일자리와 노동시장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노동시장과 일자리가 코로나19 팬데믹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상황에서 ILO는 기존 역할에서 벗어나 삼자주의라는 고유의 강점을 활용해 사회적 대화를 통해 노사정 상호발전을 도모하고 미래지향적 발전방향을 제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강 후보는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 UN사무총장 정책특별보좌관으로 다년간 근무한 국제기구 전문가이며 대한민국 외교부 장관으로 국제사회에서 리더십을 인정받은 적임자다”고도 말했다.
 
이어 “강 후보가 ILO 사무총장에 선출돼 대한민국의 위상을 국제사회에 높이고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의 중요한 축인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을 위해 뛰고 있는 기업의 역할과 입장을 균형있게 다뤄주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국내 노동시장과 노사관계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차기 ILO 사무총장은 내년 3월 이사회 투표로 결정된다. 5년 임기는 2022년 10월 1일부터 시작된다.
  
노사정 삼자주의로 운영되는 ILO 사무총장 투표는 28개국 정부와 노사 각 14인 등 총 56명 정이사가 참여한다. 현재 ILO 사무총장 선거에는 우리나라 외에도 호주, 토고, 남아공, 프랑스(입후보순) 출신 후보가 입후보한 상태다.

 [강주현 기자 / sky_jhkang , jhk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가수 '태진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길용우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태진아(조방헌)
진아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1 08:35 기준)

  • 서울
  •  
(최고 : )
  • 부산
  •  
(최고 : )
  • 대구
  •  
(최고 : )
  • 인천
  •  
(최고 : )
  • 광주
  •  
(최고 : )
  • 대전
  •  
(최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