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방치된 전동킥보드 길거리 골치덩어리

서울시 견인에 시민 환영 업계는 긴 한숨

기사입력 2021-10-26 04:18:17

 
 
▲길가의 골치덩어리로 전락한 방치된 전동킥보드. 빠른 정비가 필요하다.
  
근거리 친환경수단으로 주목받으며 빠르게 성장한 전동 킥보드가 길거리의 골치 덩어리로 전락했다. 지난해 기준 1년 사이 6배 정도 성장했으나 최근 시장 철수 기업까지 나타나며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시가 길거리에 방치된 전동 킥보드를 안전상의 이유로 견인에 나선 가운데 이를 두고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시민은 길거리를 무단 점령하던 전동킥보드가 줄었다며 환영하고 있는 반면 업계는 지자체의 이 같은 조치로 전동 킥보드 시장이 위축됐을 뿐 이용자 인식 개선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불법 주·정차된 전동 킥보드를 견인 조치하고 있는데, 차도, 지하철 출입로 등 즉시 견인구역에선 불법 주차기기 발견 즉시 견인하고 일반 보도에선 3시간 이내에 업체에서 처리하도록 하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조치로 인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견인 시행 첫 주 1200여건이었던 불법 주정차 킥보드 신고 건수가 두 달 사이 800건대로 줄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공유 PM) 는 지난 7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서울시의 즉시 견인 조치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퍼스트 모빌리티 산업협의회(이하 SPMA)는 서울시가 공유 전동킥보드의 주정차 단속을 통한 견인 조치가 무분별하게 진행돼 회원사의 피해가 극심하다고 25일 지적했다.  
 
SPMA는 소형자동차와 동일하게 책정된 높은 견인료로 관련 업체의 부담이 크며 PM기기 수거와 재배치를 담당하는 현장 직원이 견인된 기기를 회수하러 다니느라 본 업무를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호소다.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한 공유 전동 킥보드 강제 견인 사업은 현재 마포·송파·영등포·동작·성동·도봉 등 6개 자치구에서 운영 중이다. 수거과정에서 발생하는 견인료(4만원)와 보관료(30분 당 700원)는 모두 업체 부담이다.

 [이재훈 기자 / , jhlee@skyedaily.com]
  • 좋아요
    4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가수 '태진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길용우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태진아(조방헌)
진아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1 16: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