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각종 규제에 청약시장 문턱 높아지며 지방까지 들썩

거주지 상관없이 청약 가능한 전국 청약 지역 주목

기사입력 2021-11-25 15:05:20

▲ 전국 청약지역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와 비교해 1순위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부동산인포]
 
재당첨제한, 거주자우선자격, 청약경쟁으로 인해 당첨가점이 높아지는 등 청약 문턱이 높아지면서 비(非)규제지역은 물론 전국 청약이 가능한 지역으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경쟁률을 분석해 주요 전국 청약지역 단지들의 올해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11월 전국 청약 대표지역으로 꼽히는 세종에서 공급된 ‘세종한림풀에버’는 1순위 청약자 가운데 해당지역이 1만1155명, 기타지역이 1만4755명으로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이 전체의 56.9%를 차지했으나 올해 세종에서 분양한 단지들은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이 이보다 크게 증가했다.
 
올해 2월 세종시 산울동에서 분양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H2)는 총 4만8266명이 접수했고, 이중 해당지역이 1만2687명, 기타지역이 3만5579명이 분포해 기타지역 비중이 73.7%까지 치솟았다.
 
또한 7월 분양한 세종자이 더시티의 경우 총 22만843명이 1순위에 몰렸고 이중 18만7565명이 기타지역 청약자로, 전체의 84.9%를 기타지역 청약자가 차지했다.
 
세종뿐 만 아니라 강원 원주, 충남 내포신도시 등 다른 ‘전국 청약’ 도시들도 마찬가지다.
 
강원 원주혁신도시에서 지난해 8월 분양했던 원주혁신 제일풍경채 센텀포레는 기타지역 비중이 14.8%에 불과 했으나 올해 9월 원주기업도시에서 분양한 원주기업도시 이지더원 3차는 타지역 비중이 43.7%로 크게 늘었다.
 
충남 내포신도시에서는 지난해 9월 분양했던 내포1차 대방엘리움 더퍼스티지(RM9)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비중이 40.2% 였으나 올해 10월 분양한 내포신도시 중흥S-클래스 더시티(RH3)는 기타지역 1순위 청약이 75.9%까지 치솟았다.
 
전매가 가능한 분양권에는 프리미엄도 붙어 원주기업도시 이지더원 3차 전용면적 84㎡는 3000만~5000만원 가량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내년 DSR 등 규제 강화를 앞두고 있는데다 분양가도 낮아지기보다 오르고 있는 만큼 실수요자들 입장에선 연내 분양을 받는 것이 유리해 보인다”고 말했다. 당분간은 이런 현상이 관측될 것이란 의미로 풀이된다.
 

 [문용균 기자 / sky_ykmoon , ykmoo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년에만 3개의 영화에 출연할 예정인 대배우 '안성기'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기동호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안성기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문호
천안연암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4 23: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