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4년 사이 초토화된 상가경기…폐업 희망 자영업자 8.7배↑

점포철거 104배, 사업정리컨설팅 3.8배, 법률자문 5.8배 증가

기사입력 2021-11-29 12:29:00

▲ 공실이 즐비한 한 상기 일대 [스카이데일리DB]
 
최근 4년 사이 상가경기가 크게 악화되면서 폐업을 희망하는 자영업자가 최고 8.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악화한 상가경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29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최근 5년간 희망리턴패키지 사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희망리턴패키지 중 폐업지원을 받은 사례는 총 2만541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2918건 대비 8.7배 급증한 수치이다.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은 폐업 예정 소상공인들에게는 폐업지원을, 폐업 이후에는 취업‧재창업‧업종전환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의 신속한 재기를 돕는 제도다. 이 중 폐업지원은 △사업정리 컨설팅, △점포철거비 지원, △법률자문‧심화상담으로 이뤄져 있다.
 
전체 폐업지원 건수는 해마다 크게 증가했다. 2017년 2,918건, 2018년 4,768건에서 2019년부터는 1만3303건, 지난해 2만5410건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11월초 기준으로 1만9714건이 지원돼 한 해가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전년도에 근접한 수치가 집계되고 있다.
 
지원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지원 금액 또한 증가했다. 2017년 26억 3500만원, 2018년 32억 7000만원에서 2019년 190억 1300만원, 2020년 298억 3200만원으로 늘어났으며, 2021년은 11월초 기준 241억6,500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업별로는 △점포철거지원을 통해 철거 또는 원상복구로 이어진 사례가 2017년 110건에서 지난해 1만1535건으로 급증했다. 무려 104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 외 △사업정리컨설팅은 2808건에서 1만681건으로 3.8배 △법률자문은 2019년 기준(2019년부터 시행) 545건에서 2지난해 3194건으로 5.8배 늘었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 임기 간 연이은 소상공인 정책실패가 코로나 여파와 맞물려 자영업자 폐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며 “최저임금 과속인상 등 소상공인의 삶을 어렵게 만든 요인이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라고 주문했다.
 

 [배태용 기자 / tybae@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1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원시원한 목소리와 재치 있는 말솜씨로 다양한 매체에서 활약 중인 '노사연'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광현
분당제생병원 이비인후과
노기수
LG화학
노사연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4 09: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