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 ‘독일서 입국 내국인’

‘두통·미열·인후통·피부병변’ 등 자진 신고

20일 입국 외국인 1명·21일 입국 내국인 1명…각각 격리

기사입력 2022-06-22 16:39:27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발생과 후속조치 등을 발표하기 앞서 마이크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세계 곳곳에서 이례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원숭이두창과 관련해,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원숭이두창에 대한 감염병 위기 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됐다.
 
22일 질병관리청은 브리핑에서 독일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내국인 1명에 대해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특이유전자를 증폭해 검출하는 진단검사 결과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1일 오후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의 임상증상을 보이는 2명이 원숭이두창 의사환자로 신고돼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2명의 의사환자는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 A씨와 21일 독일에서 귀국한 내국인 B씨다. 이들은 18일에 두통 증상을 보였다.
 
입국 당시에는 미열·인후통·무력증·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을 보였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청에 의심 신고를 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됐다.
 
확진자는 현재 국가 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격상했다.
 
중수본은 중앙방역대책본부 중심으로 다부처 협력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전국 시·도 및 발생 시·도 내 모든 시··구는 지역방역대책반을 설치·운영하도록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할 예정이다.
 
원숭이두창에 대해 하반기 검역관리지역을 지정했다. 특히 원숭이두창이 빈발하는 국가들에 대해서는 발열 기준 강화 등을 통하여 해외 유입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방역 당국은 3세대 백신의 신속한 도입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쥐와 같은 설치류가 주 감염 매개체로 지목되고 있으며 주로 유증상 감염환자와의 밀접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호흡기 전파도 가능하나 바이러스가 포함된 미세 에어로졸을 통한 공기전파는 흔하지 않기 때문에 코로나19처럼 전파력이 높지는 않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원숭이두창의 치명률은 3~6% 수준으로 무시할 수준은 아니다.
 

 [장혜원 기자 / hyj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초협력으로 ICT 경쟁력을 키우고 있는 SK 승부사 '박정호'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정호
SK 텔레콤
박한규
연세대학교
심재엽
한나라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모두 위한 하나 아닌 ‘하나 위한 모두’의 사회 돼야죠”
열정적인 해설·논평으로 이름난 자유주의 경제...

“톡톡 튀는 클래식 콘서트… 색다른 매력 전파하죠”
클래식 음악을 편안한 친구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7-02 13: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