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민주노총 5만명 서울 집결… 용산 대통령 집무실 행진

대규모 집회에 교통 혼란… 경찰, 120개 부대·1만명 동원 통제

물가 폭등 민생 대책 마련·비정규직 철폐·국가책임 강화 등 요구

기사입력 2022-07-03 12:24:18

▲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2일 오후 서울광장과 숭례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사진=박미나 기자] ⓒ스카이데일리
 
민주노총이 윤석열정부의 노동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노동자를 외면한 채 가진 자만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2일 오후 3시 서울 세종대로에서 ‘물가 폭등 민생 대책 마련! 노동개악 저지! 사회공공성, 국가책임 강화! 비정규직 철폐!’의 구호를 내세우며 전국노동자 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6만명이 집결했다고 밝혔으나 실제 인원은 5만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회에서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 경제 동반자 협정(CPTPP) 가입 반대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됐다. 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세종대로를 중심으로 서울역까지 행진을 시작해 한강대로를 따라 대통령실까지 행진했다.
 
경찰은 교통 불편을 우려해 집회 신고를 불허했지만 서울행정법원은 1일 민주노총 행진을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침범하지 않는 범위에서 최대 3개 차로까지 허용하고 오후 6시30분에 즉시 해산하게 했다. 참가 인원 역시 3만명으로 제한했다.
 
서울경찰청은 법원의 허용 조건을 벗어난 불법집회와 행진은 가용 경찰과 장비를 총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번 집회에 총 120개 부대, 1만명 이상의 경찰 병력이 동원됐다. 서울 시내에 대규모 인원이 밀집하며 교통 혼란이 발생했으나 시위 및 행진 과정에서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IMF 위기를 시작으로 금융위기와 코로나 위기를 거치는 동안 모든 고통은 노동자와 민중에게 전가됐다”며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노동개악을 비판하고 비정규직 문제의 해결을 위해 나서자”고 말했다.
 
양경수 위원장은 최근 이뤄진 2023년 최저임금 결정을 언급했다. 최저임금 제4차 제시안에서 민주노총이 포함된 근로자위원 측은 최저임금 시간당 1만80원을 제출했고 사용자위원 측은 9330원을 제시했다. 노·사 양측이 의견을 좁히지 않으며 공익위원이 시급 9620원을 제시했고 민주노총 소속 근로자 위원은 이에 반발해 퇴장했다. 이후 표결을 통해 2023년 최저임금이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됐다.
 
양경수 위원장은 “고물가 시대에 노동자와 민중의 삶은 아랑곳 없이 재벌과 대기업의 이익만을 위해 일하는 정부, 미국의 뒤만 쫓아다니며 나라와 민중을 전쟁과 위기로 몰아넣는 정부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투쟁 발언에 나선 강규혁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하반기 물가가 6%씩 오른다는데 내년 최저임금은 5% 인상됐다”며 “따져보면 삭감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국이 이런데 정부는 어려운 사람들이 아니라 돈 많은 자와 재벌들만 만나고 다닌다”며 “기업들에게 법인세를 깎아주고 부자들에게 종합부동산세금을 깎아주며 경제위기를 핑계로 가진자들의 잔치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발언 기회를 얻은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윤석열정부를 ‘과로사 정권’으로 지칭하며 최근 고용노동부의 ‘노동 개혁 추진 방향’을 비판했다. 또한 윤석열정부가 민영화 정책을 펴고 있다고 주장하며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
 
현정희 위원장은 “노동장관이 발표한 노동개악안대로 초과 노동을 한다면 일주일에 최대 92시간을 일하게 된다”며 “고무줄 노동시간으로 사용자 입맛대로 일을 시키고 임금은 더 줄이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서비스를 담당해왔던 공공기관 매각에 이어 공공서비스 공급을 민간으로 대체하고 민간투자를 확대하는 등 민영화 백화점을 열겠다고 한다”며 “전기와 에너지, 교통, 사회보험, 돌봄, 의료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된 모든 영역을 민영화·영리화해 재벌에게 잔치상을 차려주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양준규 기자 / jgy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4년간 현대에서 일해온 '현대맨' 권오갑 HD현대 대표이사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권오갑
현대중공업
박철
고려대 안암병원 귀성형연구센터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다양하고 거침없는 아이디어가 우리의 힘”
자유와 존중을 바탕으로 발전하는 인디게임 개발...

미세먼지 (2022-08-15 03: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