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정부, 가명정보 재사용 허용 ‘금융 AI 데이터 라이브러리’ 구축한다

금융위, 금융분야 인공지능 활용 활성화 간담회 개최

김 부위원장 “금융규제 혁신해 빅데이터·AI 효과적으로 활용해야”

기사입력 2022-08-04 11:30:07

 
▲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앞줄 왼쪽에서 6번째)이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 박병원홀에서 금융업계 및 관련 전문가 등과 금융분야 인공지능(AI) 활용 간담회를 개최하고 금융분야 AI 활성화 및 신뢰 확보를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정부가 가명정보 등 데이터 재사용을 허용하는 ‘금융 인공지능(AI) 데이터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기로 했다. 데이터 셋을 구축해도 사용 후 파기해야 하는 비효율을 막아 양질의 빅데이터를 확보하자는 취지다. 또한 ‘5대 금융분야별 AI 개발·활용 안내서’를 발간해 AI 활성화 제도를 정립하고 ‘AI 테스트베드’를 통해 신뢰받는 AI 활용 환경을 구축할 방침이다.
 
4일 금융위원회(금융위)는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이 이날 금융분야 AI 활용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업계 및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초연결 네트워크와 초융합·빅블러 현상 속에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AI 기술의 고도화가 필수적이라고 언급했다. 또 성공적인 ‘디지털 금융혁신’을 위해서는 금융규제를 혁신해 금융권이 빅데이터와 AI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빅데이터와 AI 활용 활성화를 통한 ‘디지털 금융혁신’은 맞춤형 금융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편익을 증진하고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자금을 공급해 금융 중개기능을 강화한다”면서 “금융사의 심사·평가를 정교화해 리스크 관리기능을 제고하고 금융이력부족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접근성·포용성을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이 적극적으로 활용되기에는 부족한 측면이 있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AI 활용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들을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금융 AI 데이터 라이브러리 △5대 금융분야별 AI 개발·활용 안내서 △AI 테스트베드 등이 핵심이다.
 
김 부위원장은 “금융 AI 데이터 라이브러리 구축 등을 통해 AI 개발·학습에 필요한 양질의 빅데이터를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하고 5대 금융분야별 AI 개발‧활용 안내서 발간 등 금융권의 AI 활용 시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지원제도를 정립해 나가겠다”면서 “‘AI 테스트베드’ 구축, AI 보안성 검증 지원 등 인공지능에 대한 사회적 신뢰가 제고될 수 있도록 AI 검증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 금융위는 그간 유간기관 및 시장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토대로 마련한 ‘금융분야 인공지능 활용 활성화 및 신뢰 확보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분야에서 AI 활용이 안전하게 확대·정착될 수 있도록 △양질의 빅데이터 확보 △AI 활성화를 위한 제도 정립 △신뢰받는 AI 활용 환경 구축 등 정책적 지원방안을 적극 추진한다.
 
▲ 금융분야 인공지능 활용 활성화 및 신뢰 확보 방안 주요내요. [자료=금융위원회]
 
‘양질의 빅데이터 확보’ 부문을 살펴보면 규제 샌드박스 등을 통해 데이터 결합 후 데이터 재사용을 허용하는 ‘금융 AI 데이터 라이브러리’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는 가명정보를 이용목적 달성 후 파기해야 함에 따라 대량의 가명정보 데이터 셋을 구축·운영하기 곤란한 상태다. 이종산업 간 데이터 결합·활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회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통해 라이브러리를 구축할 방침이다. 라이브러리에 저장된 데이터는 컨소시엄 참여기관이 필요할 때 인출해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협회, 금융분야 데이터 인프라 기관 등을 중심으로 협업해 금융권이 공동 사용 가능한 AI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데이터 결합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신뢰성, 전문성, 개방성 등을 갖춘 데이터 전문기관도 추가로 지정할 방침이다.
 
‘AI 활성화를 위한 제도 정립’ 부문으로는 신용평가·여신심사, 로보어드바이저, 챗봇, 맞춤형 추천, 이상거래탐지(FDS) 등 5대 서비스별 ‘AI 개발·활용 안내서’를 제작한다. AI서비스를 도입할 때 참고할 수 있는 기능·서비스별 안내서가 필요하다는 현장 실무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조치다. 금융업권 및 기능·서비스별 특성을 고려해 개발·활용 단계별 세부 안내서를 마련하고 실무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체크리스트 형태로 구성한다.
 
또한 연구용역 등을 통해 금융분야 관련 설명 가능한 AI(XAI) 정의 및 요건, 구현사례(신용평가분야 XAI 모범사례 등) 등 안내서를 발간하고 가명정보를 활용하는 개발·테스트 서버에 대해서는 규제샌드박스 등을 통해 물리적 망분리 예외 허용을 추진한다.
 
‘신뢰받는 AI 활용 환경 구축’ 부문에서는 금융분야 인프라 기관 등을 통해 다양한 금융분야 AI 테스트를 할 수 있는 검증 데이터 및 테스트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용평가 AI(신용정보원), 금융사기방지 AI(금융결제원), 금융보안 AI(금융보안원) 테스트베드 구축을 추진하고 운영현황 등을 모니터링해 확대 검토한다. 또 금융분야 인프라 기관들이 보유한 관련 정보를 활용해 관련 AI의 테스트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셋을 구축하기로 했다.
 
그밖에 AI 신용평가 신뢰성 확보 및 금융소비자 권리 보호를 위해 개인신용평가체계 검증위원회를 통해 AI 기반 신용평가모형 검증체계를 마련·운영한다. 또 금융사의 자체검증, 금보원 검증을 통해 AI 활용에 따른 보안성을 확인하는 ‘금융 AI 보안성 검증체계’를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방안의 세부 추진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는 한편 향후에도 현장, 이해관계자 등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관련 제도와 규제를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승준 기자 / sjyoo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작뮤지컬 '가요톱텐' 무대에서 팬들과 만나고 있는 카라 '박규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권문한
한국신문잉크
김세웅
가톨릭대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박규리
카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목수는 엄연한 전문직, 자긍심 없인 못 버텨요”
“사회선 여전히 ‘막일꾼’ 인식… 당당한 대접...

미세먼지 (2022-08-18 1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