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문가칼럼
[조우석칼럼] ‘송영길·왕이 밀약’ 의혹, 尹정부는 계속 방치할 건가
조우석 필진페이지 + 입력 2022-08-16 09:57:57
 
조우석 평론가·전 KBS 이사
답은 이미 공개됐다그런데도 사람들은 정답을 못 본 척 외면한 채 엉뚱한 곳을 헤매는 중이다본질을 짚는 게 그렇게 두려운 일인가지난주 내내 부글부글댔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 얘기다고압적 태도의 중국이야 그렇다 쳐도 핵심 짚는 걸 회피하는 듯한 한국의 이중적 태도도 정말 미덥지 못하다.
 
8~10일 박진 외교부장관이 베이징을 방문하면서 이른바 사드 ‘3()1()’을 둘러싼 두 나라 갈등이 모습을 드러냈다터질 게 터진 것이다중국은 31한을 한국이 선시(宣示·널리 알린다)했다고 떠벌이는 반면 우리는 그걸 부인하는 데 급급하다용산 대통령실이 “이달 말 사드 기지 정상화” 일정을 공개한 것도 나름 외교·국방 정상화 의지의 표현이겠지만그렇다고 이 분쟁에서 우리가 주도권을 쥐는 데 성공할까그럴 것 같진 않다.
 
지금 소강상태 국면에서 우리 행동도 충분히 전략적이지 못하다양국 수교 30주년(24)을 전후해서 갈등이 추가 폭발할 경우 대응책은 뭔가지금 우리는 신나게 공포탄만 쏘아 올린다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지목되는 김기현 의원은 “중국은 한국이 31한을 약속했다고 하는데이게 사실이라면 문재인 정권은 매국(賣國)한 것에 다름없다고 으름장을 놨다국회 외통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12 “문 정권이 (중국과 무슨이면합의를 했나?”를 물었다하지만 이게 전부다·중 외교 거래의 진실을 확인하는 그 다음 액션을 결코 하려 하지 않는다이런 고얀 상황에서 오늘 재삼 전모를 밝히자면지난주 칼럼에서 언급했듯이 더불어민주당과 중국공산당은 2017 1월 결코 해서는 안 될 외교 밀약을 맺었다그때 31한을 포함한 대중국 협조를 약속했다.
 
 
▲ 송영길(왼쪽 다섯번째)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17년 1월4일 왕이(왼쪽 여섯번째) 외교부장과 면담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쳐]
 
 
그게 본질이고 핵심이다대한민국의 공당(公黨민주당이 중국의 내정간섭을 스스로 불러들이는 불장난을 한 것이다 5년 전 한·중 밀약 당시 야당이던 민주당은 당시 막 진행 중이던 박근혜 탄핵정국 와중에 자신들이 권력을 잡고 싶으니 도와달라고 중국에 먼저 요청했다당시 주말마다 시위현장에 중국 유학생 대거 동원과 자금·댓글 지원을 했다는 의혹이 파다했다. 민주당은 반대급부로 사드 배치와 운용을 포함한 양국 간 주요 현안에서 중국의 뜻대로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당시 한·중 야합의 당사자가 그때 중국을 방문했던 송영길 등 민주당 의원 7명이고카운터파트너는 중국의 왕이(王毅외교부장이라는 것까지도 밝힌 바 있다그런 주장의 근거로 당시 국내 보안방첩기관 중의 한 곳에서 송영길·왕이 밀약의 움직임을 탐지했고 그걸 보고서 형태로 기관 윗선에 두 차례에 걸쳐 올렸다는 것도 다 공개했다.
 
생각할수록 엄청난 일이다추악해도 이렇게 추악할 수 없다민주당이 뭐라고 강변하던 송영길·왕이 밀약은 당시 야당인 민주당이 정권을 잡기 위해 정말 나라 팔아먹는 차원의 국기문란·외교농단을 저질렀고중국의 내정간섭을 유도한 매국행위가 맞다그래서 답답하다윤석열정부는 왜 그 무서운 외교 스캔들을 문제 삼지 않는 것일까이렇게 언론에서 공론화해도 그들은 국정 정상화의 의지가 없는 것인가.
 
아니면 지지율 하락에 눌려 앞으로 아무 일도 하지 않기로 작심한 것인가세상이 알 듯 문재인 정권은 기무사를 해체하기 위해 실체가 전혀 없던 계엄령 선포 검토 건까지 들먹였다그걸 적폐청산입네 뭐네 부풀리고 국민을 속이며 거의 범죄적인 군 무력화 음모까지 꾸몄다그런 게 한둘인가그에 비해 윤석열정부는 다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 얹을 줄도 모르는가.
 
▲ 2020년 11월26일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청와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자리로 안내하고 있다. 문재인정부는 임기 내내 중국에 뭔가 약점이 잡힌 듯 끌려 다녀 저자세·굴욕 외교라는 평가를 받았다. [뉴시스]
 
 
12일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외교의 원칙은 오로지 국익임을 재천명했고 그 발언으로 사드 정상화 의지를 천명했다하지만 이 상황에서 너무 공허하고 추상적이다그 전 외교부와 국정원이 나서고 검찰이 송영길·왕이 밀약설의 전모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관련 수사에 착수하는 입체적 전략을 구사했어야 옳다그랬을 경우 대통령의 발언에 무게가 확 실렸고 정국 주도권을 확실하게 잡았을 것은 물론이다.
 
아무리 생각해 봐도 이번 ‘송영길·왕이 밀약 사건은 서해 공무원 월북 조작 사건탈북자 강제 북송 사건보다 크다지금보다 혼란스럽던 구한 말 상황에서 명성황후도 중국과 이렇게 막 돼먹은 외교 거래는 하지 않았다명성황후 세력의 핵심인 민영익이 당시 실세로 청나라 수족 노릇을 하면서 개화파를 탄압했다하지만 그도 이렇게 청나라에 몽땅 매국을 하진 않았다.
 
재삼 밝힌다. 5년 송영길·왕이 밀약의 진상이 다 알려질 경우 나라 ‘팔아먹은’ 민주당에 대한 민심은 들끓을 것이다. “그게 공당이냐예전 통합진보당 해산처럼 해체가 답이다!”는 아우성이 터져 나올 것이다정말 궁금하다. 28일로 예정된 당 대표 이재명의 등극을 멀거니 바라만 보고 있는 무기력한 집권여당 국민의힘은 대체 뭘 하고 있는 걸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33
감동이에요
1
화나요
18
슬퍼요
1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