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회·정당
촉법소년 하향 제동 걸리나… “현행 제재 수준 가볍지 않아”
지난해 법무부 촉법소년 하향 개정안 제출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 "실효성 의문"
이건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3 00:05:00
▲ 법무부가 지난해 12월 촉법소년 연령기준을 하향하는 개정안을 제출한 가운데 국회 입법조사처가 21일 보고서를 통해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2일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시무식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는 모습. (과천=연합뉴스)
 
법무부가 촉법소년 상한 연령을 낮추는 개정안을 제출한 상태에서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국회 보고서가 나왔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독일·일본의 사례를 들어 국내 처벌 기준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22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국회 입법조사처는 촉법소년 연령기준 현실화의 쟁점보고서를 통해 촉법소년 연령기준 하향의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입법조사처는 연령 조정을 통한 형사처벌의 확대는 소년범죄 발생의 근본적 원인에 실효적 대안이 될 수 없다는 견해가 제기되고 있다며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년법·형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개정안에는 촉법소년 상한 연령을 기존 14세 미만에서 13세 미만으로 하는 내용이 담겼다. 촉법소년들이 형사 처벌을 받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하고 있다는 여론을 반영했다.
 
하지만 입법조사처는 10년간 촉법소년 소년부 송치 현황을 들어 수치가 2012년에 비해 높지 않다“2020년 이후에는 코로나19에 따른 등교 제한 등 변수가 어떻게 작용했는지 연구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가 소년범죄 흉포화의 근거로 드는 강력범죄 증가 추세는 촉법소년이 아닌 범죄소년의 강력범죄를 대상으로 한다고 언급했다. 범죄소년은 만 14세 이상 19세 미만 연령대를 말한다. 입법조사처는 촉법소년이 지속적 증가 추세는 아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외 사례와 비교하기도 했다. 입법조사처는 독일과 일본에 비해 우리나라 현행 제재 수준이 가볍다고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비교했다. 실제로 독일은 만 14세 미만은 어떤 제재도 부과하지 않고 일본은 12세 이상부터 구금 처분을 한다. 우리나라는 10세부터 구금 처분을 하는 만큼 이미 제재 수준이 가볍지 않다고 본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2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