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시정·구정
서울시, 경춘선숲길·용마루길 상권 육성에 3년간 30억 투입
로컬브랜드 상권 육성사업 2기 대상지 2곳 추가… 총 7곳 육성 중
신성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5 11:41:48
▲ 서울시가 잠재력을 갖춘 골목상권을 서울의 대표상권으로 키우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사업’ 대상지로 경춘선숲길과 용마루길 2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서울시가 잠재력을 갖춘 골목상권을 서울의 대표상권으로 키우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사업대상지로 경춘선숲길과 용마루길 2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잠재력 있는 골목상권을 선정해 상권당 최대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각종 시설과 인프라·콘텐츠 개발 등 상권발전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특색 있는 골목브랜드를 선보이고, 이를 통해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목적이다.
 
시는 선정된 골목상권에 시설·인프라개선 등 하드웨어콘텐츠·커뮤니티 등 소프트웨어상권을 변화시킬 창조적 소상공인 양성 등 휴먼웨어’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서울의 대표 상권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경춘선숲길(노원구) 인근에는 7개 대학교가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고 자연을 머금은 경춘선숲길과 볼거리 많은 공릉동 도깨비시장, 오랜 역사의 공릉동 국수거리까지 상권의 기본기를 갖추고 있는 곳이다.
 
앞으로 3년간 자체 발굴한 브랜드 사잇(it)길 프로젝트를 활용해 한층 젊어진 상권을 조성하는 것이 경춘선숲길의 목표다. 해당 상권으로 꾸준히 유입 중인 청년상인들이 개발하고 생산한 다양한 제품을 브랜딩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 지역 생산제품을 판매하는 독립마트를 오픈해 운영한다. 또한 어플리케이션 공릉동 101’을 통해 상권 내 이벤트와 할인행사 등을 알려 젊은 층의 발길을 끈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선정지는 용마루길(용산구)’이다. ‘용마루길은 효창공원(6호선)역과 경의선숲길과 맞닿아 있어 지역주민은 물론 외부인들이 방문하기 좋은 위치로, 보행자를 위한 휴식 공간과 풍부한 녹지 조성이 가능한 곳이다. 또한 타지역에 비해 임대료가 저렴해 청년들의 첫 창업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영업 중인 감성카페와 음식점을 활용해 시민들의 발길을 끌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고, 청년사장과 청년소비자가 함께 만들어 나가는 문화를 품은 상권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복고(레트로) 열풍으로 전통시장과 노포를 찾는 젊은 층이 많아짐에 따라 인근 용산용문시장과 연계한 다양한 즐길거리도 마련해 용마루길 상권은 물론 전통시장까지 함께 살리는 상생에도 집중한다.
 
상권 조성 1년 차인 올해는 소비자 인식과 수요 파악을 통해 브랜딩 방향을 설정한다. 서울시-자치구-서울신용보증재단이 함께 상권스토리를 발굴하고 이를 기반으로 BI(Brand Identity)를 개발해 상징성을 확산한다.
 
이와 함께 골목상권을 대표하는 점포를 선정하고 시민참여 행사와 특색 있는 팝업스토어 운영을 통해 상권의 인지도도 높일 예정이다.
 
상권의 지속가능성을 판가름 짓는 상인들의 경쟁력 강화에도 힘쓴다. 상권 특성을 반영한 상인교육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상인 조직화도 지원한다.
 
예산은 1차 년도 상권당 최대 5억 원 내외, 2~3차 년도에도 연차별 최대 10억 원을 투입한다. 3년간 상권당 최대 30억 원 규모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정된 2곳의 상권에 대한 자원조사와 전문가 자문 등을 실시해 상권 특성을 살린 콘텐츠와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앞으로도 지역성과 문화자원 등 로컬콘텐츠를 보유한 잠재력 있는 골목상권을 로컬브랜드 상권으로 육성해 지역경제에 지속적인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박재용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2개 상권은 보행친화 녹색도시, 감성문화도시 등 시정 운영방향에 부합해, 서울의 매력과 품격을 키울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하다로컬브랜드 상권 육성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대표모델이 되도록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댓글이
독자댓글

Warning: shuffle() expects parameter 1 to be array, null given in /home/skyedaily/public_html/www2/indexTemplate/sky_reply_mainv1.inc on line 26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