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LG엔솔, 작년 매출·영업이익 ‘역대 최대’
작년 매출 25조5986억 원·영업익 1조2137억 원 최대 실적
전년 比 매출 43.4%·영업익 57.9% ↑… “생산성 향상 영향”
“올해 매출, 전년 比 25~30% 상승 목표… 생산시설 투자도 50% 확대”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7 11:41:43
▲LG에너지솔루션 원통형 전지.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해 매출 25조 원, 영업이익 1조 원을 각각 돌파하며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글로벌 생산공장의 신·증설 및 안정적 운영, 북미 지역 중심의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연 매출을 25~30% 이상 확대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27LG에너지솔루션은 20224분기 실적발표회를 열고 지난해 연간 매출 255986억 원, 영업이익 12137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 각각 43.4%, 57.9%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85375억 원, 영업이익은 2374억 원이다. 매출의 경우 전분기(76482억 원), 전년 동기(44394억 원) 대비 각각 11.6%, 92.3% 증가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달성했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CFO(최고재무책임자) 부사장은 작년 하반기 EV 및 전력망용 ESS(에너지저장장치) 수요 개선세에 따라 전 제품군 출하량이 증가했고, 주요 원재료 가격 상승분의 판가 연동 확대 등에 힘입어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또한 판매량 확대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원가 절감, 가격 경쟁력 있는 메탈 소싱 적용 확대 등으로 영업이익 역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연간 매출을 전년 대비 25~30% 증가시킨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글로벌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투자도 지난해 6.3조원에서 50%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글로벌 생산 공장의 신·증설 및 안정적 운영, 북미 지역 내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이 같은 연간 매출 성장을 예상한다지속적인 원가 개선 노력, 제품 경쟁력 차별화 등을 통해 영업이익률 역시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GM JV 1기 본격 양산 돌입, 혼다·스텔란티스 북미 신규 합작공장 설립 발표 등 유의미한 한 해를 보낸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글로벌 생산능력을 300GWh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43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또한 올해에도 북미, 유럽, 아시아 등 글로벌 생산공장의 생산능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지속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북미 시장의 경우 올해 말 GM JV 1기와 2기 가동 등을 통해 생산능력을 55GWh로 확대하고, 폴란드 브로츠와프 생산공장은 90GWh, 한국·중국 등 아시아 내 생산공장은 155GWh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CEO(최고경영자) 부회장은 올해도 강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근본적 제품 경쟁력 우위와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 역량을 더욱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재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