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NH투자증권, 대면 해외거점장 회의 실시… 펜데믹 이후 4년 만
“올해 신사업 추진을 지속하며 글로벌 사업 확장 원년으로 삼을 것”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2-03 13:28:48
▲ 3일 NH투자증권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대면으로 해외거점장 회의를 열고 글로벌 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NH금융타워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정영채(사진 첫줄 가운데) 사장을 비롯한 해외 현지법인장, 사무소장 등이 대면 해외거점장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대면으로 해외거점장 회의를 열고 글로벌 전략을 논의했다고 3일 밝혔다. 해외거점장 회의는 전날 정영채 사장, 각 사업부 대표 그리고 7개국 8개점의 현지법인장과 사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금융타워 내 본사에서 개최됐다.
 
NH투자증권은 이번 해외거점장 회의를 통해 NH투자증권의 중장기 해외사업 전략 로드맵을 공유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의지를 다졌다고 밝혔다. 법인 간의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 뿐만 아니라 본사 투자은행(IB), 운용, 상품, 지원 등 현업부서들과 유기적 네트워크를 위한 계획을 구체화했다.
 
NH투자증권은 올해를 글로벌(Global)사업 확장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김홍욱 Global사업본부 대표는 “올해 각 해외법인은 본사와의 긴밀한 협업체계를 기반으로 해외 법인들의 IB, 해외채권 사업 수익성 제고에 힘쓸 예정이다”며 “베트남·인도네시아 법인을 중심으로 현지 플랫폼사, 금융사와의 협업을 통한 동남아시장 사업확장 노력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기존의 본사 사업부와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Global IB, 해외채권 사업의 수익성을 높이고 해외주식 중개 등 사업을 다각화했다. 특히 베트남·인도네시아 법인을 보유한 동남아 시장에서는 현지 플랫폼사, 금융회사와의 협업을 통한 사업확장을 활발히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인도네시아 최대 인터넷은행 BNC은행 및 대기업 계열사 시나르마스자산운용과 업무협약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