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여행·항공
매화 산수유꽃 이번엔 벚꽃 차례
경북, 공무원이 추천하는 시군별 벚꽃명소 23곳
경주(3.31), 안동(4.5), 의성(4.8) 만개 시기 맞추세요
김용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14 13:12:11
▲ 경상북도에는 따뜻한 봄바람 부는 3월 말 연분홍 벚꽃이 눈꽃이 되어 내리는 낭만 벚꽃길이 여러 곳 있다. 몰라서 못 가는 벚꽃명소를 경북 시군 공무원이 소개해 눈길을 끈다. 시군별 벚꽃명소 지도 [사진 제공=경상북도]
 
 
▲ 구미 금오산&금오천벚꽃 [사진 제공=경상북도]
 
▲ 청도 이서 벚꽃길 [사진 제공=경사북도]
 
 
▲ 영주 서천변 벚꽃길 [사진 제공=경상북도]
 
▲ 영천댐 벚꽃 백리길 [사진 제공=경상북도]
 
경북에는 따듯한 봄바람 부는 3워 말 연분홍 벚꽃이 눈꽃이 되어 내리는 낭만 벚꽃길이 여러 곳 있다. 몰라서 못 가는 벚꽃명소를 경북 시군 공무원들이 소개해 눈길을 끈다.
 
기상정보는 올해 벚꽃 개화는 평년보다 2~4일 빨라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예측했다. 경북지역 벚꽃 개화 시기는 3월 마지막 주 무렵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벚꽃 절정 시기는 개화 후 일주일인 3월 하순 후반부터 4월 상순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노마스크(no-mask) 첫해인 올해 경상북도는 벚꽃축제와 벚꽃명소 홍보로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벚꽃 시즌에 맞춰 벚꽃축제를 여는 곳은 경주, 안동, 의성 3개 시군이다.
 
경북의 대표 벚꽃명소인 경주는 벚꽃 절정시기인 3월31일부터 4월2일까지 2023년 경상북도지정 유망축제인 ‘경주벚꽃축제’를 연다. 
 
경주시는 지역특색을 살린 공간연출과 최근 축제 트렌드인 젊은 축제로 ESG를 반영한 친환경 축제로 이끈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 경주역사유적지구에서 열던 축제를 대릉원 돌담길로 옮겨 벌인다. 
 
벚꽃거리 예술가 공연을 상시 운영하고 벚꽃 빛, 벚꽃샤워, 벚꽃 멍 등 감성 포토존 설치, 반려견을 위한 벚꽃 댕댕이존과 테이크아웃 잔을 교환해주는 친환경 콘텐츠인 벚꽃같이 보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와 함께 지역작가와 연계한 벚꽃 리미티드, 무료사진인화 서비스도 진행한다.
 
안동벚꽃축제는 4월5일부터 9일까지 안동 벚꽃도로와 탈춤공원에서 열린다. 시민과 관광객이 곳곳에서 펼치는 꽃길 버스킹, 꽃길거리 조형물과 포토존에서 추억을 제공하고 야간 벚꽃감상을 위해 무지개 꽃 밤 야간 조명을 설치해 이국적인 느낌을 연출할 예정이다. 
 
의성군도 올해 처음으로 남대천 벚꽃축제를 연다. 4월8일부터 9일까지 의성 남대천 일원에서 낭만 버스킹, 벚꽃나이트클럽 등 공연과 감성 포토존, 벚꽃 라이팅 등 힐링 프로그램과 감성포차, 푸드트럭, 청년아트와 패밀리아트 등 벚꽃 아트마켓을 운영한다. 어린이를 위한 벚꽃놀이터도 준비해 봄철 상춘객의 만족도를 높인다는 복안이다. 
 
경북 공무원이 추천하는 23개 시군 벚꽃명소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주변 연계관광지를 소개했다.
 
영천시 영천댐공원에서 충효삼거리를 거쳐 옥계삼거리까지 이어지는 40km 벚꽃길은 드라이브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벚꽃길 정점에 위치한 임고서원 앞 카페거리에서 차 한 잔의 여유도 누려볼 만하다.
 
포항시 벚꽃명소인 청송대 감사둘레길과 영일대호수공원 인근에는 최근 핫플레이스로 주목받는 포항 철길숲이 있으며 효리단길을 둘러보는 재미도 솔솔하다. 
 
청송군 양수발전소 벚꽃길은 조선시대 9대 250여 년간 만석의 부를 누렸던 청송 심 부자의 가옥이 있는 송소고택을 방문해 벚꽃과 함께 고택의 고즈넉함으로 힐링을 만끽할 수 있다.
 
예천 용문사로 가는 벚꽂길에 마주하는 초간정은 조선시대 초정 권문해 선생이 지은 정자로 아래에 흐르는 계곡물에서 선인들의 멋스러움과 자연친화적인 삶의 지혜를 엿볼 수 있다. 용문사에서 조금 더 욕심을 부리면 소백산 하늘자락공원과 마주할 수 있다.
 
김천의 대표 벚꽃 명소인 연화지 벚꽃길은 김천8경으로 선정됐을 만큼 아름다운 벚꽃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연못 주변으로 다양한 카페, 맛집들이 즐비해 젊은 세대가 멋진 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고 귀띔했다.
 
영주 서천 변, 구미 금오천과 금리단길, 성주호 주변, 봉화 물야저수지 등도 가볼 한 벚꽃명소로 정평이 나있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봄의 절정에 벚꽃이 만발한 경북의 23개 벚꽃명소에서 행복한 추억을 만들고 주변 관광지도 들러 경북의 멋과 정취를 느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에요
1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