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종합
‘장타자’ 방신실, 챔피언조 세 번째 만에 드디어 우승
2부 투어 병행 중이지만 단숨에 정규투어 풀시드 획득
역대 최초로 5개 대회 출전 만에 상금 2억 원 돌파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5-28 16:23:19
 
▲방신실(오른쪽)이 28일 KLPGA투어 제11회 E1채리티 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고 구자용 E1회장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떠오르는 별’ 방신실이 세 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국가대표 출신의 대형 신인인 방신실은 28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72·652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11E1 채리티오픈(총상금 9억 원)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2개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친 방신실은 이번 대회 1라운드부터 마지막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 우승으로 자신의 투어 첫 승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공동 2위그룹을 2타 차로 앞섰으며 우승 상금은 16200만 원이다.
 
드라이버 샷 비거리가 300야드를 넘는 장타자인 방신실은 또 정규투어 5개 대회 출전 만에 통산 상금 2억 원을 돌파(27889만 원)해 이 부문 최소 대회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최혜진·조아연·박민지 등 쟁쟁한 선수들이 6개 대회 만에 상금 2억 원을 넘어선 것이었다.
 
올해 열린 10차례 KLPGA 투어 대회에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이예원·이주미·최은우·박보겸·방신실까지 5명이나 탄생했다.
 
방신실은 4KLPGA 챔피언십 4, 이달 초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3위에 이어 이날도 챔피언 조에서 경기했다.
 
최근 한 달 사이에 세 번째 챔피언 조 경기를 벌인 방신실은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던 앞선 두 차례 대회와는 달리 이날 보기가 없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치고 우승을 품에 안았다.
 
방신실은 올해 신인 가운데 처음 우승했고, 이번 우승으로 올해 남은 대회와 2025시즌까지 정규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다만 다음 주 롯데오픈은 이미 출전 선수 명단이 확정돼 방신실은 69일 개막하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부터 풀 시드를 활용할 수 있다.
 
하루종일 비가 내린 이날 경기에서 1타 차 선두를 달리던 방신실은 16번 홀(5)에서 승기를 잡았다. 방신실은 이 홀 그린 주위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을 홀 1정도 거리로 보내 버디를 잡았다.
 
반면 1타 차로 추격하던 같은 조의 김희지는 비슷한 거리의 파 퍼트를 놓치는 치명적인 실수로 방신실과 격차가 순식간에 3타로 벌어졌다.
 
역시 방신실과 1타 차였던 김민선도 17번 홀(4)에서 1남짓한 파 퍼트를 놓치는 바람에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방신실과 1타 차 공동 2위였던 4명 가운데 김희지와 김민선을 제외한 남은 2명인 서연정과 유서연은 이미 7언더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상태였다.
 
173장신인 2004년생 방신실은 이번 시즌 평균 비거리 264.6야드를 기록, 투어 최고의 장타자로 자리매김했다. 다만 출전 대회 수가 부족해 비거리 순위에는 빠져 있다.
 
지난해 KLPGA 투어 시드전에서 40위에 그쳐 올해 2부 투어를 병행하며, 정규 투어 출전 횟수에도 제한이 있었으나 이번 우승으로 단숨에 정규 투어 풀 시드를 획득했다.
 
이번 대회 기간 감기와 오른쪽 손목 통증에 시달린 방신실은 지금은 거의 완쾌됐지만 2019년 갑상샘 항진증을 앓는 어려움도 이겨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